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금의 2.5배 저축액으로 '희망플러스' 했어요!

최종수정 2010.12.06 11:15 기사입력 2010.12.06 11:15

댓글쓰기

서울시 '희망플러스통장' 시범가구 3년 저축 마감
민간매칭으로 실수령액 1900만원..원금 720만원의 2.5배 넘어
전세 주택 구입, 소규모 창업 등에 사용될 예정

희망플러스 시범사업가구 설문조사 결과

희망플러스 시범사업가구 설문조사 결과


[아시아경제 정선은 기자]저소득층의 근로의욕을 높여 자활을 돕는 서울시의 '희망플러스통장' 사업이 결실을 얻게 됐다.

서울시는 지난 2007년12월 시작한 희망플러스통장 시범사업가구가 지난달 3년간의 저축을 마쳤다고 6일 밝혔다.
희망플러스통장은 지난 2007년 시범사업가구로 최저생계비 120~150%인 차상위 근로빈곤층 100가구를 선정한 서울시의 자산형성 지원사업이다. 이 중 질병과 자녀부채 문제로 중도포기한 2가구를 제외한 98가구가 이번에 저축을 완료했다.

참가가구가 실제로 받는 액수는 약 1900만원으로 원금 720만원의 2,5배를 넘는다. 이는 매달 해당가구가 20만원을 저축하면 1.5배의 민간후원금 30만원이 매칭되는 구조로 실수령액은 1080만원에 이자까지 포함된 금액이다.

이번 시범사업 가구 성별·가구별·연령별 분포는 98가구 중 여자(81가구), 모자가정(52가구), 40대(42가구)가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적립한 금액은 전체 98명 중 60명이 전세 등 주택구입비로, 18명은 치킨집·김밥집 등 창업용도로, 나머지 20명은 자녀교육 등의 목적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참가자들의 자기계발과 자활의지는 특히 돋보였다. 참가자 중 32명이 요양보호사, 한식조리사, 학사학위 등 총 51개의 자격증과 학사학위를 취득했다. 또한 당시 58명이던 복지부 자활사업 근로자 중 27명이 자격증 취득으로 일반사업장 취업에 성공해 탈자활율이 47%를 기록했다.

서울시는 저축 말고도 교육도 함께 지원하는 전방위적인 자립복지체계를 만들기도 했다. 참가자들에게 금융교육, 가계 재무컨설팅, 창업아카데미, 주거개선을 위한 SH공사 자원봉사자 연계 등이 함께 제공됐다.

매칭지원금은 100% 모두 민간후원금으로 KT&G복지재단 등 3개소에서 지원했다.

특히 희망플러스통장은 참가자의 98.9%가 이후에도 저축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혀 스스로 빈곤에서 벗어나는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서울시는 현대리서치에 의뢰해 참여가구 98가구 중 93가구의 응답을 표본으로 이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서울시는 지난 2009년 저소득층 자활을 위해 희망플러스통장 사업을 시작한 이래 현재 3만가구를 지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매년 3000가구씩 지원대상을 늘려갈 예정이다.

이번에 저축을 완료한 참가자들은 시에 적립액 활용계획서를 승인받고 이달 중순부터 적립금을 받아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적립금 지급 뒤에도 1년 동안 참가자들이 계획대로 저축액을 사용할 수 있도록 사후관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오는 7일 저녁 6시50분 시청 인근 올리브타워에서 시범사업 종료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정선은 기자 dmsdlun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