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주사, 호재 많아 발전 가능성 높다<신한투자>

최종수정 2010.10.27 07:51 기사입력 2010.10.27 07: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지성 기자]신한금융투자는 27일 지주회사에 대해 다양한 발전 가능성이 열려있고 향후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라며 '비중확대' 의견을 제시했다.

송인찬, 손미지 애널리스트는 "지주회사의 자체사업부와 지주회사가 대규모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비상장 자회사 중에 주목해야 할 회사들이 많다"며 "이러한 회사들은 전속시장(Captive Market)으로 시작해 사업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사업기회를 모색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브랜드 사용료를 포함한 비상장 자회사들의 활동이 지주회사의 충실한 현금원이 돼 주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어 "금산분리 완화는 지주회사들에게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최근 금융시장 안정기에 진입하고 있다는 점도 지주회사에는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지주회사를 매입하는 것은 실질적으로 주요 자회사들의 신용을 매입하는 것이며 국내 지주회사들이 기본적으로는 지배구조 정점에 있다는 점을 주목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투자는 지주사 최선호종목으로 LG CJ 를 꼽았다.

LG의 경우 LG전자가 내년부터는 턴어라운드가 가능할 것으로 보여 매력적이며 CJ는 삼성 그룹의 구조개편시 수혜가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박지성 기자 jise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