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균관스캔들’ 박민영, 도둑 누명 성균관 퇴출 위기

최종수정 2010.09.27 13:42 기사입력 2010.09.27 13:42

댓글쓰기

‘성균관스캔들’ 박민영, 도둑 누명 성균관 퇴출 위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KBS2 ‘성균관스캔들’에 출연 중인 배우 박민영이 때 아닌 도둑 누명으로 성균관 퇴출 위기에 놓였다.

금일 방송되는 ‘성균관스캔들’ 9회는 박민영이 억울하게 도둑으로 내몰리게 되는 ‘성균관 청재(기숙사) 도난 사건’의 전말을 그린다. 성균관에서 돈이 될 만한 온갖 물건들이 전부 도난당하자 박민영은 범인으로 지목된다. 동방생의 신의로 단단해진 박유천, 유아인, 송중기는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사건의 진실을 밝혀간다.
‘성균관스캔들’ 한 관계자는 “또 다른 반전의 전말을 불러올 전망”이라며 “‘잘금 4인방’이 좌충우돌 대 활약상을 벌일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그는 “박민영을 구명하기 위한 상황에서도 박유천, 송중기, 유아인은 각 캐릭터만의 매력을 선보이게 될 것”이라며 “하나가 되어 위기를 대처해가고 성장해가는 모습에 많은 응원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종길 기자 leemean@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