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日미쓰비시 리튬이온전지 공동 개발

최종수정 2010.09.26 14:56 기사입력 2010.09.26 12: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LG화학 과 일본 미쓰비시 자동차가 전기자동차에 쓰이는 리튬이온전지를 공동 개발키로 했다.

LG화학은 미국의 제너럴모터스(GM)과 포드 등에 이어 미쓰비시 자동차에도 전기차용 중대형 2차전지를 공급하게 됐다.
26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양사는 LG화학이 제작한 리튬이온 전지에 전력제어장치나 충돌안전기구를 더 한 전지 시스템을 개발, 미쓰비시 자동차의 나고야 제작소에서 생산을 위한 실증 실험을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자동차 대기업이 외국산 전지를 쓰는 첫 사례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미쓰비시 자동차는 지난해 7월 세계에서 처음으로 고속 전기차 양산 모델인 '아이미브(i-MiEV)'를 출시했었다.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미쓰비시 자동차가 2012년 선보일 전기차와 2013년 출시 예정인 신형 하이브리드차 중 일부 차량에 LG화학의 리튬이온 전지가 탑재될 것으로 전해졌다.
LG화학은 미국 GM과 포드, 이튼, 중국 장안기차, 볼보, 현대ㆍ기아차, CT&T 등 7곳과 2차전지 공급 계약을 맺은 상태며 연내 10여곳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