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도' 지상파에서 고스톱? 사행성 논란..'시청자뿔났다'

최종수정 2010.09.25 20:41 기사입력 2010.09.25 20:26

댓글쓰기

'무도' 지상파에서 고스톱? 사행성 논란..'시청자뿔났다'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무한도전이 때 아닌 사행성논란에 시달리고 있다.

2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신개념 벌칙형 게임으로 재탄생한 '무한도전-다 같이 돌자, 서울 한 바퀴'를 선보였다.
기존의 빙고게임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하되, 게임에 앞서 멤버들이 직접 낸 벌칙아이디어로 빙고칸을 채운 후 그 위에 각각 숫자를 배열하는 과정이 추가된 것.

원하는 숫자를 지우기 위해선 그에 해당하는 벌칙을 수행해야 하기 때문에 단순한 빙고게임 이상의 긴장감을 유발하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무한도전 멤버들은 벌칙수행의 일환으로 정준하의 등에서 고스톱치기를 실행했다. 이 과정에서 멤버들은 화투게임을 하는 모습이 여과 없이 방송됐다.
방송 후 적잖은 시청자들이 “어린이나 청소년들이 보는 TV에 사행성 게임이 방영되는 것이 말이 되는 것이냐”며 “한창 모 연예인의 원정도박으로 민감한 이때 경솔했다”고 비난 섞인 의견을 남겼다.

반면 “방송에서 고스톱 치는 것이 뭐가 이상한가 명절날 가족끼리 치면 다 잡혀 들어가야 하는 것인가”라고 반론을 제기하는 시청자도 상당수 있었다.

이날 '무한도전'은 프로그램의 진부하고 식상한 콘셉트를 별다른 특징 없이 반복하는 내용을 내보냈다. 매너리즘에 빠진 전형적인 예능 프로그램의 모습이었다. 별 의미 없는 몸개그 위주의 게임은 진부한 패턴의 전형이었다. '무한도전'으로서는 끊임없이 새로운 소재 발굴과 변화를 찾아가야할 시점이다.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