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름휴가 떠나기전 사둘만한 종목은 ?

최종수정 2010.07.13 05:19 기사입력 2010.07.12 11:11

댓글쓰기

태양광·2차전지 신수종사업군 챙겨라

"신수종 사업 등 단기 이익모멘텀과 시장지배력 동시에 보유한 업종 관심..삼성전자 뒤이을 어닝서프라이즈 종목 실적 발표일도 꼼꼼하게 챙겨야"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올 여름 휴가철 비용을 만회하기 위해서는 어떤 업종ㆍ종목 투자가 좋을까. 증시 전문가들은 여름 휴가 출발 직전 담아두면 좋을 종목에 대한 핵심 키워드로 '실적'을 꼽았다. 이주부터 본격화될 어닝 시즌을 통해 실적 전망이 현실화될 경우 계단식 상승 흐름을 보일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기분 좋은 여름 휴가를 대비하는 주식 투자 전략에 2분기 어닝 효과가 예상되는 종목을 염두에 두는 투자 전략이 유효하다는 평가다. 아울러 지수의 하방경직성이 유지될 수 있는 여건이 갖춰지고 있는 상황에서 주식시장이 추가 하락하더라도 그 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됐다.

박성훈 우리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어닝시즌을 통해 추가적인 시장에너지 보강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단기 이익모멘텀과 시장지배력을 동시에 보유한 업종 및 종목별 움직임에 초점을 맞추는 매매전략이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유망한 업종 및 테마와 관련 박 애널리스트는 "미국 등 각국 정부가 차세대 성장산업을 통한 고용창출 등의 노력을 강화해나갈 가능성이 높다"며 "태양광 발전, 2차 전지 를 포함한 신수종 산업군에 대해 관심을 높여가야할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기존 주도주인 IT 및 자동차 업종은 다소 둔화된 상승 탄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전자의 사상 최고 수준 실적 가이던스 발표에도 불구하고 관련주들의 주가가 지지부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게 핵심 근거다. 박 애널리스트는 "시장의 반응을 좀더 지켜봐야겠지만 기존주도주들의 집중력이 약해지고 있는 상황임은 염두에 둬야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어닝서프라이즈를 이을 후속 타자들의 약진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정승재 미래에셋증권 애널리스트는 자동차 부품, 운수창고, 보험, 디스플레이 업종 등을 유력 후보군으로 선정하고 기존주도주 이외에 해당 업종에 속한 종목들에 관심을 기울일 것을 강조했다.

정 애널리스트는 "올 2, 3분기 모두 해당 업종의 영업이익은 지난 3년 연도별 분기 영업이익 평균치 대비 두배 수준의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영업이익이 양호할 것으로 전망되고 분기 영업이익이 이전 수준에 비해 확연히 레벨업 될 것으로 전망되는 업종이 적효한 투자처"라고 평가했다.

업종별 영업이익 예상치를 살펴보면 자동차및부품 업종은 기존 1조원대에서 2조원대, 운수창고 업종은 5000억원에서 1조원대, 보험 업종은 3000억원에서 6000억원, 디스플레이 업종은 4000억원에서 1조원대로 각각 늘어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오는 13일 포스코를 시작으로 이달 중 예정된 주요 기업 실적 발표 일정과 시장 컨센서스도 반드시 챙겨봐야 할 투자 지표로 언급됐다. 포스코(13일) LG디스플레이(22일) 현대제철(29일) SKC(28일) SK에너지(23일) 한국타이어(20일) 삼성SDI(27일) LG화학(20일) 등 주요 기업들의 영업이익에 대한 시장 전망치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74%, 249%, 109%, 102%, 89%, 54%, 54%, 3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임선태 기자 neojwalk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