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언니' 4인방, 촬영장서도 매력 발산

최종수정 2010.05.27 06:42 기사입력 2010.05.26 18: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승훈 기자] 천정명 문근영 서우 옥택연 등 '신데렐라 언니' 주인공 4인방의 촬영 현장 리얼 스토리가 공개됐다.

현재 마지막 4회를 남겨둔 '신데렐라 언니'는 좀 더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숨 가쁜 촬영 일정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 전 출연진과 제작진은 밤샘 촬영을 불사하며 빡빡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배우들과 제작진의 피로도는 높아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신데렐라 언니' 주인공 4인방이 펼치는 끊임없는 촬영장 웃음 열전은 촬영장의 '피로회복제' 역할을 톡톡히 담당하고 있다.

'홍조커플'(홍기훈-송은조)은 촬영장에서 쾌활 발랄 '깨방정 커플'의 모습으로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두 사람은 촬영장에서는 서로 장난을 치지만, 막상 촬영에 들어가면 어느새 눈물을 뚝뚝 흘리는 실감나는 연기를 펼쳐 스태프들로부터 "천생 연기자들이다"라는 극찬을 받고 있다.
'눈물범벅 효선'에서 '독기서린 효선'으로 거듭나고 있는 서우는 '신데렐라 언니' 촬영장의 대표 애교장이로 꼽힌다.

김갑수 이미숙 등과도 허물없이 셀카를 찍는 것은 기본. 물론 매회 절절한 눈물 연기를 펼치다가도 카메라가 돌아가면 어느새 환한 웃음을 짓는 등 천의 얼굴을 드러내기 때문. 도망친 엄마 송강숙(이미숙)을 그리며 침대에 누워 눈물짓다가 어느새 촬영 스태프와 장난을 치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신데렐라 언니'의 '우직남' 옥택연은 촬영장의 막내로 쉼 없는 애교열전을 이어가고 있다. 선배 천정명과 문근영 서우가 촬영에 지쳐있을 때면 언제 어느 샌가 등장, 깜찍하고 귀여운 동작을 펼치는가하면, 시시때때로 보는 이의 마음을 녹이는 듯한 훈훈한 미소를 지어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로 나섰다.

'신데렐라 언니' 제작사 에이스토리 측은 "약 3개월 동안의 대장정이 진행되면서 배우들과 스태프들 모두 지칠 대로 지친 상황이지만, 시청자들이 보여주는 열혈 애정에 보답하기 위해 출연진과 제작진이 투혼을 발휘하고 있다"며 "17회부터는 그동안 절제된 러브라인으로 시청자들을 속 타게 했던 천정명과 문근영이 펼치는 강도 높은 멜로연기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