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혁, 화보서 21세기 추노꾼으로 깜짝 변신

최종수정 2010.02.19 14:15 기사입력 2010.02.19 09: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승훈 기자] 장혁이 라이선스 매거진 '얼루어코리아' 화보를 통해서 '현대판 추노꾼' 탐정으로 변신, 패셔너블한 면모를 과시했다.

최근 ‘대길에 빙의 됐다’는 평을 얻을 정도로 신들린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장혁은 ‘21세기에 탐정으로 다시 태어난 대길’이라는 콘셉트로 화보 촬영에 임했다.
이번 화보에서 장혁은 한 치도 흐트러짐 없는 액션 연기와 다양한 패션 스타일을 소화해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마지막 컷에서는 환상적인 복근을 드러내, 여성 팬들에게 큰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혁은 화보 촬영 이외에도 '추노' 촬영에 대한 단상도 드러냈다.
장혁은 "함께 출연하는 오지호는 드라마에서 적이지만, 실제로는 동갑내기 친구"라며 "촬영이 끝나면 숙소에서 소주잔을 기울이며 서로의 고민을 털어놓는 사이가 됐다"고 전했다.

이어 "둘 다 운동을 좋아하는 공통분모가 있어서 금세 친해졌다"며 "사람들은 오지호는 야구만 잘하는 줄 아는데, 사실 구기 종목 모두 다 잘한다"고 귀띔했다.

한편, 장혁의 화보와 인터뷰는 '얼루어코리아' 3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