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KT IPTV '나홀로 질주'..금주 100만명 돌파

최종수정 2009.11.04 10:24 기사입력 2009.11.04 08:27

댓글쓰기

방통위 200만명 돌파 목표는 물건너가

[아시아경제 김진오 기자] KT의 IPTV 전체 가입자가 100만명 돌파를 눈 앞에 두고 있다. 하지만 최근 IPTV의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되면서 올해 방송통신위원회의 실시간 가입자 목표인 200만명은 사실상 물건너 갔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2일 현재 IPTV 가입자 수는 실시간 123만5814명, 프리 86만6053명 등 총 210만1867명을 기록했다.
업체별로는 KT(대표 이석채)의 '쿡TV'가 실시간 70만2756명, 프리 28만5543명 등 총 98만8299명으로 이번주 중 100만명 가입자를 넘어설 전망이다.

특히 이런 추세라면 이석채 KT회장이 기치로 내건 실시간 가입자 수도 연내 100만명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관측된다.

KT IPTV의 실시간 가입자 증가수는 지난 6월 3만3000명 7월 4만5000명 8월 7만3000명으로 꾸준히 늘다가 선택형 요금제 등을내놓으면서 9월14만3000명, 10월 20만4000명으로 큰 폭으로 상승하고 있어 11~12월 두달간 30만명 정도만 늘어나면 실시간 가입자도 1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SK브로드밴드의 '브로드앤TV'는 실시간 26만2509명, 프리 55만4127명으로 총 81만6636명, LG데이콤의 '마이LGTV'는 실시간 27만549명, 프리 2만6383명으로 총 29만6932명으로 집계됐다.

업체별 가입자 추이는 방통위가 독려에 나선 8월 이후 KT가 '나홀로 질주'를 하고 있는 가운데 SK브로드밴드와 LG데이콤은 상대적으로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IPTV는 실시간상품과 주문형비디오(VOD) 콘텐츠 서비스인 프리IPTV로 나뉜다.

김진오 기자 jo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