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KT "SKT만큼 보조금 못써, FMC로 해지율 낮출것"

최종수정 2009.11.03 17:43 기사입력 2009.11.03 17: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진오 기자]
김연학 KT가치경영실장(CFO)은 3일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SKT가 계속해서 높은 수준의 보조금을 쓰고 있다"며 "이 때문에 시장 경쟁이 쿨다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KT는 경쟁사만큼 계속해서 보조금을 쓸 수 없다"며 "결합상품이나 FMC로 해지율을 낮춘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김진오 기자 jo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