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지드래곤의 빅뱅 도주-승리의 고자질 '강심장' 폭소 만발

최종수정 2009.10.07 00:39 기사입력 2009.10.07 00: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문용성 기자]지드래곤과 승리가 SBS ‘강심장’에 출연해 그룹 빅뱅과 관련된 에피소드로 강한 입담을 과시했다.

6일 첫 방송된 ‘강심장’에서 지드래곤은 “연습생 시절부터 활동한 지 3년 정도 되면 자아에 대해 생각하는 시기가 온다더라. 인기에 연연하다 보니 힘들어진다”고 운을 뗀 뒤 “승리만 빼고 주류CF를 찍을 때 회사에 알리지 말고 도망가자는 제안을 한 적 있다”고 말했다.
지드래곤은 이어 “대성이 차를 구해 운전을 하기로 하고, 탑이 경비를 대기로 하는 등 작전은 모두 짰다. 그런데 도망가는 중 사장님(양현석)에게 전화가 왔다”고 말해 긴장감을 야기시켰다.

“너희가 조금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오해를 풀어야 하니까 만나자”는 것. 지드래곤은 “이야기를 듣다 보니 납득이 가더라”며 “하지만 그 순간 의심했던 것은 승리가 이야기를 했을까 하는 것이다. 사장님이 우리에게 ‘너희가 어디서 무엇을 하든지 나는 다 알고 있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지드래곤은 “이상하게 그 일이 있은 뒤 얼마 있다가 승리의 싱글 앨범이 나왔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에 대해 승리는 “사장님과 은밀한 거래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형들이 잘못한 것 있으면 문자로 제보하라. 벌점 하나 깍아주겠다”는 것. 승리는 “마침 형들에게 전화가 걸려와 곧바로 고자질했다. 그때 내 덕분에 지금의 빅뱅이 있는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문용성 기자 lococo@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