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尹 "공직자, 바뀌지 않으면 경제전쟁 살아남기 어려워"(상보)

최종수정 2023.02.07 11:32 기사입력 2023.02.07 11:27

尹 대통령, 세종서 국무회의 주재 "공직자, 방식·생각 전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관행과 규제의 틀을 과감히 깨야"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7일 "공직자들의 마인드가 바뀌지 않으면 경제 전쟁에서 살아남기 어렵다"며 각 부처에 일하는 방식과 생각을 전환하라고 지시했다. 수출 위주의 경제 외교를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공직자들의 변화가 우선이라는 판단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이 해외에 나가 경쟁하는 데 지장이 되는 규제가 글로벌 스탠다드로 바뀔 수 있다는 얘기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해 "수출과 투자 유치, 첨단 과학기술 협력은 경제외교의 핵심으로 우리의 모든 제도를 잘 사는 나라 선진국에 맞게 맞춰야 한다"며 이같은 당부를 건넸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날 윤 대통령은 공직자들의 변화를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을 언급했습니다만 공직자들의 일하는 방식과 생각도 과감하게 변해야 된다"며 "반도체 공장 하나 짓는데 우리 경쟁국은 3년, 우리는 8년이 걸린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글로벌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기존의 관행과 규제의 틀을 과감하게 깨야 된다"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공직자들의 마인드가 바뀌지 않으면 경제 전쟁에서 살아남기 어렵다. 보다 민첩하고 유연한 정부로 거듭나야 하겠다"고 전했다.

지난달 순방 후 줄곧 강조하고 있는 범정부적인 후속 조치도 재차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어떻게 시장을 조성하고 어떻게 시장을 공정하게 관리할 것인지, 어떠한 인센티브를 제공해서 민간이 자율과 창의를 바탕으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 그리고 경제적 가치가 창출되도록 할 것인지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대한민국을 최고의 혁신 허브로 만들고 우리의 모든 제도를 잘 사는 나라, 선진국의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맞춰야 한다"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큰 지진으로 수천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는 튀르키예에 구조인력 파견 등 신속한 피해 지원을 지시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형제 국가인 튀르키예를 돕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각 부처는 이 재난을 돕고 지원하는데 적극 협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우리 군 수송기를 이용한 구조인력 급파, 긴급 의약품 지원을 신속히 추진하도록 지시했다. 외교부와 현지 공관을 통한 튀르키예 당국과의 긴밀하게 협조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새벽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튀르키예와 시리아 국민들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한국은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분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는 메시지를 내놨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재판지연 전략이"…JMS 정명석 4월27일 풀려나나 [단독]'치킨 시키기 겁나네'..오리지날, 3000원 오른 1만9000원 권도형 도피 11개월 만에 몬테네그로서 검거…韓 송환 예정(종합)

    #국내이슈

  • 부엌 리모델링 중 웬 그림이…알고보니 17세기 英작품 "딸 가질래요" 정자 성별 선택해 인공수정 가능해진다 "셋 중 누가 진짜야"…또다시 제기된 '가짜 푸틴설'

    #해외이슈

  • [포토]황사 동반한 미세먼지 도로에 차량 전복…맨손으로 일으킨 14명 시민영웅들 240만원짜리 디올 재킷 입고 ICBM 관람한 北김주애

    #포토PICK

  • 제네시스, '2023 G90' 출시 재벌집 고명딸이 선택한 '튼튼한 럭셔리' 英 오프로더 이네오스 그레나디어, 국내 공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美 의회서 '틱톡의 자유' 외친 저우서우즈 CEO [뉴스속 인물]속 보이는 '투명 이어폰' 만든 칼 페이 [뉴스속 용어]검수완박 유효 결정한 헌재 '권한쟁의 심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