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로나 줄자, 여행보험도 불티 "관련 상품 추가로 내놔야"

최종수정 2022.05.15 12:00 기사입력 2022.05.15 12:00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코로나19가 감소세로 돌아서면서 여행수요가 늘자 여행보험 역시 급속도로 회복하고 있다. 앞으로 여행보험 수요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국내 보험사들도 더 많은 여행보험 상품을 출시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5일 보험연구원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여행보험시장 전망과 과제' 보고서를 내고 여행보험 시장은 작년 2분기를 기점으로 점진적인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의무화 전면 해제 등으로 회복세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2021년 국내여행보험 신계약건수는 17만91건으로 2020년(11만3915건) 대비 49.3% 증가하면서 높은 회복세를 나타냈다. 국내여행보험 원수보험료는 49억1000만원으로 2020년(38억원) 대비 소폭 증가했다.


보고서는 여행시장의 패러다임이 일상에서 여가 활동 중심, 유연하고 편리함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전환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재택근무 확산에 따른 업무와 여행의 결합(워케이션 Work+Vacation), 이동을 최소화하기 위한 한 지역에 머무르며 체험하기(Slow tourism), 사회적 거리두기가 용이한 야외 및 레저 활동 등에 대한 여행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근거리의 자연 친화적 공간에서 가족과 함께 안전하게 야외 활동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해지면서, 생활권역 내에서 일상과 연계되거나 캠핑, 차박, 골프, 등산 등의 활동을 결합한 여행에 대한 수요가 확대됐다.


갑작스러운 거리두기 단계 상승 등으로 항공권이나 숙소 예약을 취소하거나 여행 중 일정이 변경되는 변수를 경험하게 되면서,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도 여행 일정 변경이나 취소가 유연하고 편리한 여행상품을 추구하는 것도 최근 추세다.


해외 보험회사들도 신상품 개발을 통해 새로운 여행보장수요에 대응하는 모습이다. 2020년 글로벌 해외여행자 수는 전년 대비 73%로 크게 감소했지만 2021년에는 7.4% 소폭 증가했다.


올해 1월 한 달간 글로벌 총 해외여행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약 1800만명 증가해 2021년 연간 증가 폭인 1500만명을 빠르게 넘어섰다.


미국 AIG의 경우 레저 활동을 겸한 여행자를 위한 특약(Adventure sports bundle), 반려견과 함께하는 여행자를 위한 특약(Pet bundle), 신혼 여행자를 위한 특약(Wedding bundle) 등 여행의 목적에 맞춤형 보장을 제공한다.


처브(Chubb)는 골프 여행자를 위한 여행보험(Passport 360)을 통해 골프 일정 취소에 따른 그린피 보장, 골프장비 도착 지연에 따른 손실 등을 보장하고 있다.


정성희 보험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포스트코로나 시대 여행보험시장의 리오프닝을 위해서는 국내 보험회사도 일상과 연계된 ‘생활여행’을 위한 여가, 레저 보장을 확대해야 한다"며 "여행의 편리함을 위한 여행 취소, 중단 보장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