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00m급 초대형 풍력 블레이드 세계 3번째 개발

최종수정 2021.12.01 10:45 기사입력 2021.12.01 10:45

댓글쓰기

KIMS, 인증시험 통과

한국재료연구원이 개발한 길이 100m 급 초대형 풍력 블레이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국내 연구진이 세계에서 3번째로 큰 100m급 초대형 풍력 블레이드를 개발했다. 신재생에너지 중 가장 주목받고 있는 풍력발전의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재료연구원(KIMS)은 박지상 풍력핵심기술연구센터장 연구팀이 길이 100m급 초대형 풍력 블레이드 인증시험 설비 및 시험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정하중 인증시험을 완료하는 데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100m급 초대형 풍력 블레이드 인증시험 성공은 국내 최초이자 전 세계적으로 세 번째에 해당하는 사례이다.

전 세계적으로 초대형 풍력 블레이드의 개발 노력은 다양하게 이루어지고 있지만, 이에 대한 인증시험을 성공한 사례는 드물다. 현재 길이 100m 이상의 초대형 풍력 블레이드 인증시험을 위한 설비 및 시험기술을 갖춘 곳은 재료연 외엔 영국의 ORE CATAPULT, 중국의 CGC(Yangjiang) 두 곳 뿐이었다. 이 중에서도 IECRE(국제표준기구의 재생에너지 국제인증체계)가 인정한 국제공인시험기관 자격을 가지고 있는 곳은 영국과 한국 뿐이다.



이번 재료연이 인증시험을 완료한 100m급 블레이드는 정부 지원 사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용량 8MW급, 길이 100m급으로 개발된 초대형 블레이드이다. 국내 기업과 기관이 공동 개발해, 터빈시스템은두산중공업이, 블레이드 설계는 두산중공업과 재료연이 공동으로 맡았다. 휴먼컴퍼지트가 블레이드를 제조하고 이의 인증시험을 재료연이 수행 및 완료했다.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풍력 및 태양광 중심의 대규모 에너지 전환이 필요하며, 이에 2040년부터는 발전량 비중에서 풍력발전이 차지하는 부분이 가장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바람을 보다 저렴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풍력터빈 초대형화 가속화와 해상풍력 시장의 급격한 성장세에 뒤처지지 않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100m 이상의 초대형 블레이드 개발을 앞다퉈 발표하는 등 초대형 풍력터빈 실현의 핵심 열쇠인 블레이드 대형화 경쟁이 치열하게 이뤄지고 있다. 100m 이상의 초대형 블레이드를 누가 먼저 상용화하는지에 따라 미래 풍력발전 산업의 선두주자가 결정될 것으로 평가된다.

재료연은 향후 블레이드의 피로하중시험과 피로후정하중시험까지 완료 후 국내 인증 및 국제 인증을 획득할 예정이다. 이후 블레이드가 국내 서남해 해상풍력단지에 안정적으로 보급되면 길이 100m 이상의 블레이드가 상용화되는 세계 최초의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 센터장은 "대형 해상 풍력터빈을 위한 100m급 국산 블레이드 개발 성공의 의미는 국내 해상풍력 기술이 크게 도약해 세계 최고 수준에 근접하게 되는 것"이라며 "국산 풍력터빈이 해외시장에 진출할 교두보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