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전시, 올해 2만호 주택공급…계획대비 1.4만호↓

최종수정 2021.11.29 17:27 기사입력 2021.11.29 17: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가 올해 총 2만호의 주택공급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다. 이는 연초 계획했던 것보다 1.4만호 줄어든 규모로 시는 내년 통합심의제도 정착으로 공급규모가 늘어날 것을 기대한다.


시는 29일 지역 주택시장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연말까지 공급될 주택물량은 2만호 남짓으로 전년(1만호)대비 1만호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된다.

하지만 올해 분양을 예정했던 용문 1·2·3구역과 도마변동 11구역 4300여 세대분양이 내년으로 미뤄지고 학하지구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등 8개 사업과 6500여 세대 공급이 지연되면서 당초 계획보다는 주택공급 물량이 줄어든 실정이다.


이는 민간 주택사업과 재개발 등 정비사업의 사업여건과 시장상황 등으로 공급시기가 변동되면서 생긴 결과로 풀이된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통합심의제도가 현장에 안착하면서 안정적이고 신속한 주택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시는 내다본다.

대전에서 전국 최초로 도입된 이 제도는 그간 개별심의로 진행되던 도시계획, 교통, 경관, 건축, 재해 등 심의과정을 통합해 진행함으로써 관련 부서의 중복협의를 방지해 기존 최대 9개월 소요되던 심의기간을 2개월로 대폭 줄인 장점을 갖는다.


시는 지난 9월 유천동 주거복합 건축물 등 2건(1479세대)을 시작으로 10월 용전근린공원 개발행위특례사업 등 2건(973세대), 이달 학하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2건(1765세대) 등 6건의 심의를 2개월 이내 기간 동안 마무리 했다.


또 내달 산내지역주택조합(907세대)과 문화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509세대)의 통합심의를 예정한 상태로 현재 관계부서와 사전협의가 진행되는 중이라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반면 자치구 승인대상(500세대 미만)과 재개발 정비사업 등은 법령 미비로 통합심의를 시행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시는 현재 중앙정부가 내년 상반기 통합심의 시행을 목표로 추진하는 주택법 등 관계법령이 개정되는 대로 심의대상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정해교 시 도시주택국장은 “통합심의를 통해 신속한 주택공급을 가능케 해 2023년까지 지역에서 총 7.3만호의 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장기적으로는 2030년까지 13.1만호의 주택을 공급해 대전 주택보급률을 선진국 수준인 113%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라고 말말했다.


한편 최근 대전지역 주택가격 월평균 상승률은 지난해 12월 0.39%에서 이달 현재 0.18%로 하락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거래건수도 지난 상반기 월평균 1800여건에서 하반기 월평균 1438건으로 22% 감소한 것으로 확인된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