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위 ‘353명’으로 구성… “방역 고려해 축소”

최종수정 2021.10.28 21:44 기사입력 2021.10.28 21:41

댓글쓰기

28일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정문 앞에 마련된 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분향소에서 한 시민이 조문하고 있다. 서울시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정부 결정에 따라 이날부터 30일까지 일반 시민을 위한 분향소를 설치해 운영한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을 주관할 장례위원회가 353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행정안전부는 28일 노 전 대통령 국가장 장례위 구성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장례위는 위원장을 맡은 김부겸 국무총리를 포함해 총 353명으로, 지난 2015년 김영삼 전 대통령의 국가장 당시 장례위원회(2222명)의 6분의 1 수준이다. 행안부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이전 국장?국민장?국가장보다 크게 축소했다”고 설명했다.

장례위 부위원장은 김상희·정진석 국회 부의장 2인과 감사원장 권한대행, 대구광역시장과 유족 측 추천 인사인 정해창 전 비서실장, 최석립 전 경호실장 등 6명이다. 장례위 집행위원장은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맡고 집행위원은 기획재정부 장관, 외교부 장관, 국방부 장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경찰청장 등으로 구성됐다.


장례위원으로는 입법·사법·행정부의 고위공무원, 각 정당 대표, 지방자치단체장, 방송·언론계와 유족이 추천한 인사 등이 포함됐다. 국가장 장례위원회 고문은 5부 요인, 정당 대표, 종교단체 대표로 구성했다. 장례위원 중 광역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장, 교육감 등 지자체 관련 인사는 총 27명으로 이 가운데 광주·전남·전북 지역 단체장은 없다.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은 오는 30일 오전 11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거행된다.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영결식 이후 경기 파주시 검단사에 안치될 예정이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