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테슬라 빠진 백악관 전기차 행사‥머스크 노조 반대 때문?

최종수정 2021.08.06 05:59 기사입력 2021.08.06 05:59

댓글쓰기

2030년 전기차 판매 비중 50% 목표 제시 행사에 테슬라 제외
기존 3대 차량 업체 CEO만 참석
테슬라 차량은 전시도 안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크라이슬러 산하 지프 브랜드의 전기차를 체험하고 엄지 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크라이슬러 산하 지프 브랜드의 전기차를 체험하고 엄지 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정부의 야심 찬 전기차 정책을 발표하는 행사에 초대받지 못했다. 노조를 우선시하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노조를 견제하는 머스크와 테슬라를 의도적으로 견제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미국 주요 자동차 업체 CEO, 노조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30년까지 신차 판매량의 50% 이상을 무공해 차량으로 채우는 목표를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 행정명령은 자동차 업계를 독려해 배터리·플러그인하이브리드·연료전지 전기차 등 무공해차(ZEV)가 신차의 판매량의 절반을 차지하도록 하는 계획이 골자다.


이날 행사에는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 CEO, 짐 펄리 포드 CEO, 마크 스튜어트 스텔랜티스 북미 지역 최고운영책임자가 참석해 정부 방침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했다.


행사장에는 GM, 포드, 크라이슬러의 전기차도 전시됐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백악관의 전기차 관련 행사에 테슬라가 초대 받지 못한 것에 대한 불만을 트위터에 털어 놓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백악관의 전기차 관련 행사에 테슬라가 초대 받지 못한 것에 대한 불만을 트위터에 털어 놓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런데 미국 대표 전기차 업체인 머스크 CEO는 이번 행사에 초대받지 못했다.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가 초대되지 않은 게 이상하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행사장에는 테슬라의 모델3, 모델Y의 모습도 찾아볼 수 없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머스크 CEO를 초대하지 않은 데 대해 당국이 언급을 거부했다고 전하면서 테슬라에 노조가 없다는 점을 이유로 꼽았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정례 브리핑에서 '테슬라에 노조가 없어 초청 받지 못한 것이냐'는 질문에 즉답하지 않았다.


크리스틴 드지첵 자동차 연구 센터 수석 부사장은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날부터 좋은 자동차 일자리를 만드는 데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라면서 "미국 내 자동차 제조 업체 중 노동 조합을 구성한 곳은 단 세 곳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머스크는 테슬라의 노조 설립 시도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낸 바 있다. 미 노동관계위원회는 머스크에게 노조에 부정적인 트윗을 삭제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일자리 축소 우려로 이번 방침에 반발했던 것으로 알려진 레이 커리 전미자동차노동조합(UAW) 위원장은 이번 행사에 참석했다.


커리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전기차뿐 아니라 미국 내에서 (노동자에게) 좋은 임금과 복지 혜택을 주고 전기차를 생산하는 능력을 키우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를 지지한다"라면서 "우리는 (목표의) 마감 시점이나 비율에 집중하지 않고 미국 중산층의 요체인 임금과 복지혜택을 지키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요 외신은 미국 자동차 업체 외에 현대자동차, 일본 도요타도 이번 미국 정부의 방침을 지지했다고 전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