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급차서 대기만 '47시간'…日 코로나 확진자 폭증에 응급의료 붕괴 직전

최종수정 2021.08.04 14:31 기사입력 2021.08.04 14: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도쿄올림픽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응급의료 시스템이 마비상태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일본 총무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일까지 일주일 동안 일본에서는 2376건의 구급 이송 곤란 사안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급 이송 곤란 사안은 소방당국이 환자를 받아줄 곳을 찾기 위해 의료기관에 4차례 이상 조회했음에도 이송할 병원이 즉시 결정되지 않아 30분 이상의 지체가 발생한 사례에 해당한다.


지난해의 경우 구급 이송 곤란 사안이 1160건이었는데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2배를 웃도는 수준으로 늘어난 것이다.


특히 서일본 중심지 오사카부에서 병상 부족이 심각한 것으로 파악됐다.

오사카에서는 코로나19에 감염돼 요양 중인 환자 중 입원자의 비율이 10% 수준까지 떨어졌으며 입원하지 못하고 자택에서 사망하는 사례도 이어지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전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증상이 갑자기 악화했지만 이송할 병원을 찾지 못해 구급차 속에서 장시간 기다리다 목숨을 잃은 환자가 있으며 대기 시간이 47시간에 육박한 사례도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의 입원은 중증이거나 중증이 될 우려가 있는 환자로 한정하고 중등증자나 경증자는 원칙적으로 자택에서 요양하도록 일본 정부가 방침을 전환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기존에는 중등증자나 경증자가 입원하거나 호텔 등 숙박시설에서 요양하도록 했는데 이제 집에 머물도록 한다는 것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사설을 통해 "좁은 자택에서 가족을 감염시키지 않도록 요양하는 것은 어렵다"며 "혼자 사는 사람은 몸 상태가 급변하면 보건소 등에 연락하기조차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요미우리는 "병상 확보의 중요성은 이전부터 지적돼 왔다"며 "지금까지 정부나 지자체의 대응이 불충분했다는 것은 명백하다"며 꼬집었다.


도쿄신문은 백신 접종 속도를 과신한 나머지 신규 확진자가 늘어도 병상 부족은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본 일본 정부의 허술한 가정이 무너졌다고 비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