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내년도 백신 도입 협상 마무리 단계"… '부스터 샷'용 mRNA 5000만회분 목표

최종수정 2021.08.04 13:29 기사입력 2021.08.04 13:29

댓글쓰기

2일 서울 은평구 문화예술회관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을 맞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2일 서울 은평구 문화예술회관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을 맞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정부가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내년도 도입분의 도입 협상이 마무리 단계라고 밝혔다. 전 국민이 1회 접종할 수 있는 화이자·모더나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5000만회분이 내년도 도입 목표 물량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4일 코로나19 중대본 정례브리핑을 통해 "(내년도) 백신 도입이 거의 마무리 단계"라며 "그 양은 mRNA 백신을 중심으로 전 국민이 1회 접종하는 양으로 대략 5000만회분"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 예산은 추경예산에도 반영이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물량 설정에 대해 이 통제관은 "허가 연령이 반영됐고, 부스터 샷에 대한 사용, 변이 바이러스 대응에 대해서도 충분히 고려한 물량"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부스터 샷 같은 경우 1번 맞게 돼 있다"며 "5000만회분이 5000만명분과 같다"고도 설명했다. 현재 우리 국민 대략 5200만여명 중 6세 미만 아동을 제외한 5000만명에게 백신 효력 지속을 위한 부스터 샷을 1회씩 추가로 맞출 수 있는 물량을 확보한다는 취지다.


다만 방역 당국은 구체적인 계약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할 수 없다는 입장을 펼쳤다. 이 통제관은 "계약 시기를 지금 명확히 확정해 말씀드리기는 어려운 면이 있다"며 "(계약은) 상대방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서로 진행 과정을 체크하면서 하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그는 "계약이 체결되는 대로 바로 국민들에게 말씀드리도록 하겠다"며 "거의 진행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내년도 백신 도입 협상 마무리 단계"… '부스터 샷'용 mRNA 5000만회분 목표 썝蹂몃낫湲 븘씠肄

도입 예정 백신 중 아직 국내 개발 백신은 없는 것으로도 파악됐다. 앞서 정부는 국내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지원의 개념으로 백신 선구매 계약을 맺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 통제관은 "국내 7개 회사에서 지금 백신을 개발 중에 있다"면서도 "아직 선구매를 맺은 회사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어느 정도 임상 결과가 나오면 결과를 보고 선구매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