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한전선, 당진·쿠웨이트 공장 설비투자…광케이블 사업 본격 시동

최종수정 2021.08.04 08:53 기사입력 2021.08.04 08: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호반그룹으로 편입된 대한전선이 첫 투자로 광케이블 사업을 선택했다. 기존의 동통신 케이블 사업과 시너지를 위해 광케이블 사업까지 범위를 넓히며 종합 통신 케이블 기업으로 변모한다는 계획이다.


대한전선은 4일 국내 충청남도 당진과 해외 쿠웨이트에 광케이블 생산 설비를 구축하고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대한전선은 최근 투자심의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으며 내년 상반기 내에 제품 양산이 가능하도록 이달 중 설비 발주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대한전선 당진공장/사진제공=대한전선

대한전선 당진공장/사진제공=대한전선

썝蹂몃낫湲 븘씠肄


쿠웨이트의 유일한 광케이블 생산법인인 '쿠웨이트 대한'도 설비 구축에 속도를 낸다. 이를 위해 쿠웨이트 시티의 미나 압둘라 산업단지 내에 공장 부지를 이미 확보해 놓은 상태로, 3분기 내 공장 착공 및 설비 발주를 진행하며 내년 상반기 시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대한전선은 당진공장과 쿠웨이트 대한, 남아공의 M-TEC에서 약 500만f.km의 생산이 가능하도록 단계별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당진공장은 미국과 아시아 시장을, 쿠웨이트 대한은 중동 및 유럽 시장, M-TEC은 아프리카 시장을 중점적으로 공략한다.


광케이블은 초고속·대용량 인터넷 증가 및 5G 인프라 확대, IoT(사물인터넷)와 AI 기반 4차산업혁명 가속화 등으로 전 세계적인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진입장벽이 높은 중국 시장을 제외하고 세계 광케이블 시장 규모는 올해 62억달러에서 2025년 80억달러로 연평균 6.4%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 중 북미·유럽 수요가 전체 시장의 절반을 차지한다. 국내 광케이블 도입률이 80%에 달하는 것에 비해 미국(17%),영국(3.9%) 등 해당 시장 도입률이 현저히 낮기 때문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2012년까지 광케이블 사업을 선도해 왔던 만큼 기존에 확보한 인적·물적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빠른 속도로 성과를 보일 것"이라며 "종합 통신케이블 업체로서 광케이블의 주요 수요처가 될 북미 및 유럽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