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합당? 내 대답은 NO" 권은희에…이준석 "관심 없고 安 입장 밝혀라"

최종수정 2021.08.04 11:11 기사입력 2021.08.04 07:56

댓글쓰기

국민의당, 이준석에 "우리가 돈·조직이 없지…가오가 없나"
이준석 "날 철부지 애송이로 보니까 정상적 답변 안 나오는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일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남 언론인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일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남 언론인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간 합당 문제를 둘러싼 신경전이 연일 거세지고 있다. "예스(Yes)냐, 노(No)냐를 밝히라"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요구에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No"라고 말하자, 이 대표는 "권 원내대표의 생각에는 관심이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의당은 왜 Yes냐 No냐에 대해서 답을 못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답을 부탁했는데 '안철수 대선 출마 가능', '국민의힘 대표의 모습은 마치 긴 칼을 찬 정복자처럼 보인다', '많은 분이 다 (안 대표가) 대선에 나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돈과 조직이 없지, 우리가 무슨 가오(체면)까지 없는 정당은 아니다' (같은 반응인데) 이게 질문에 대한 정상적인 답변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왜 이 간단한 내용을 가지고 전언정치를 하고 있나"라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합당에 찬성하는지 반대하는지 입장을 밝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이 대표는 재차 글을 올려 "이준석이 당 대표가 아니라 철부지 애송이로 보이니까 정상적인 질문에 정상적인 답변이 안 나오는 것"이라며 "합당의 대의나 국민들의 야권통합에 대한 열망보다는 그냥 이준석에 꽂힌 거다. 그러니까 대놓고 남의 당 전당대회에 개입해서 이준석 떨어뜨리려고 하고, 지금도 철부지 애송이 소리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당이 며칠 사이에 만들어 낸 용어와 개념들을 보면 그냥 반복적으로 국민들이 알아들을 수 없는 자신들만의 용어로 시간을 끌려고 한다"라며 "그냥 합당에 대해서 Yes냐 No냐가 중요하고, 만나는 것에 대해서 Yes냐 No냐 답하면 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103석 정당이라는 이유로 3석 정당에게 '다른 말 필요 없고, Yes야, NO야 답만 해!'라고 할 수 있는 것인가"라며 "그런 인식이라면 국민의힘이 만들 대한민국은 일방적인 힘의 질서만 있고 소수자와 약자는 굴종하거나 배격당할 수밖에 없는 정글의 질서일 거다. 그렇다면 내 대답은 당연히 No"라고 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 또한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우리가 현재 당세로 봐서 돈과 조직이 없지, 우리가 무슨 가오까지 없는 정당은 아니다"고 했다.


그는 이 대표의 고압적 태도를 지적하며 "합당은 상호 존중의 자세가 가장 필요한데 일방적으로 자기가 시한을 정해버렸다. 이건 전형적인 갑질 사고나 태도"라고 비판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