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한배드민턴협회, 천칭천 욕설에 공식 항의

최종수정 2021.08.03 15:57 기사입력 2021.08.03 15:12

댓글쓰기

비신사적 행동 지나치다고 판단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대한배드민턴협회가 중국 선수의 비신사적 행동에 공식 대응한다. 한국 선수들과 경기하며 욕설을 내뱉은 천칭천(24)과 관련, 세계배드민턴연맹(BWF)에 공식 항의 절차를 밟고 있다고 3일 전했다.


천칭천은 지난달 27일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조별리그 D조 세 번째 경기에서 자이판(24)과 함께 한국의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을 상대했다. 그는 경기 중 "워차오"를 자주 외쳤다. 영어의 'Fxxx'에 해당하는 말이다. 경기가 무관중으로 진행돼 시청자에게 또렷이 전달됐다. 이 행위는 나흘 뒤 4강 재대결에서도 반복됐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를 알아들은 홍콩, 대만 등 중국어권 배드민턴 팬들은 일제히 천칭천을 비판했다. 미국 뉴스위크도 그가 코트를 누비며 비속어를 자주 내뱉었다고 보도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천칭천은 "나의 나쁜 발음이 모두의 오해를 받으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발음 문제일 뿐, 욕설한 적 없다는 해명이었다. 그는 지난 2일 인도네시아의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에게 져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경기 중 욕설 행위에 따로 규정을 두고 있지 않다. 하지만 BWF는 심판이나 관중에게 또렷이 들릴 만큼 크게 모독적인 말을 하면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대한배드민턴협회는 비신사적 행동이 지나쳤다고 내부 결론을 내리고 공식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