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전 공영자전거 ‘타슈’, 앱으로 대여·반납·결제 시범운영

최종수정 2021.08.03 14:18 기사입력 2021.08.03 14: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지역 공영자전거 ‘타슈’를 스마트폰 앱으로 대여·반납·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이 둔산·유성 등지에서 시범운영 된다.


3일 시는 이날부터 시범운영 될 타슈 자전거는 총 400대로 GPS로 위치 파악이 가능한 스마트 잠금장치가 장착되고 스마트폰 앱을 통해 대여·반납할 수 있는 기능이 탑재됐다.

또 기존 휴대전화 소액결제 방식에 더해 신용카드와 온라인 간편 결제를 추가해 결제할 수 있는 방식을 다양화 한다. 스마트폰으로 가능한 서비스는 안드로이드와 IOS운영체제 모두 적용된다.


이러한 기능의 타슈는 우선 서구 둔산동·월평동·탄방동, 유성구 만년동·궁동·봉명동·어은동 등지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시는 해당 지역에 대여·반납존 40개소를 마련해 뒀다.


신규로 마련한 대여·반납존은 기존 대여소 구축비용의 1/4 수준으로 설치 가능한 이점도 있다. 시는 올해 연말까지 주거 밀집지역과 관공서, 쇼핑센터 등에 1000여개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또 현재 제작중인 신규 공유자전거가 납품되는 내년 2월부터 신규 공유자전거 2500대와 기존에 배치한 자전거 2305대를 병행해 운영함으로써 출·퇴근길 10분 이내 버스정류장 및 도시철도역 등 환승지 연계 가능한 근거리 교통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한다.


한선희 시 교통건설국장은 “최근 타슈는 무인 대여시스템 노후화와 이용불편 등으로 매년 이용률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인다”며 “이에 시는 근거리 교통수단으로서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기존 운영시스템을 전면 개선, 타슈가 근거리 생활형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