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배민커넥터 시간제 보험료 연 17만원 줄어든다

최종수정 2021.07.29 08:59 기사입력 2021.07.29 08:58

댓글쓰기

KB손해보험 이어 DB손보도 상품 내놔…가입 연령도 확대
주 20시간 업무 시 기존 대비 연 17만원 보험료 절감 효과

배민커넥터 시간제 보험료 연 17만원 줄어든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우아한형제들은 자회사 우아한청년들(대표 김병우)에서 배민커넥터의 이륜차 시간제보험을 확대 개편한다고 29일 밝혔다. 커넥터는 부업으로 배달 일을 하는 라이더들로, 배달의민족(배민)에서 일하려면 시간제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커넥터들을 위한 시간제 보험은 지난 2019년 10월 배민과 KB손해보험이 업계 최초로 개발한 보험상품이다. 아르바이트 배달원들이 오토바이를 특정한 시간에만 쓴다는 데 착안해 연 단위로 계약하는 기존 보험과 달리, 배달 일을 하는 시간에만 보험이 적용되도록 설계한 상품이다. 종합 보험에 비해 보험료가 저렴해 아르바이트 배달원들의 호응이 높았다.

이번 개편으로 우선 가입할 수 있는 보험사가 확대됐다. 지금까지는 KB손해보험에서만 시간제 보험을 가입할 수 있었으나 DB손해보험에서도 가입할 수 있게 됐다. 가입 조건도 개선됐다. 기존 KB손해보험 상품의 경우 가입 연령을 최저 만 26세에서 만 24세로 낮췄고, 250㏄ 이하의 오토바이만 가입이 가능했던 조건을 없앴다. 이번에 새로 시간제보험을 내놓은 DB손해보험도 가입 연령을 최저 만 24세로 정하고 오토바이 배기량에 따른 가입 요건은 따로 두지 않았다.


시간제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10% 가까이 낮아졌다. 개편 전 KB손해보험의 보험료는 시간 당 1664원이었지만, 내달 1일부터는 시간 당 1500원이 적용될 예정이다. 주 20시간 활동하는 커넥터 기준으로 이전보다 월 1만3000원(4주 기준), 연 17만 원의 보험료가 줄어들게 된다. DB손해보험의 보험료도 시간 당 1500원으로 책정됐다.


김병우 우아한청년들 대표는 "아르바이트로 배달 일을 하는 배민커넥터들이 보험료 부담은 덜고 더욱 편리하게 배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기존의 시간제보험을 대폭 개선했다"며 "안전한 배달환경 조성과 라이더, 커넥터의 편의 증대를 위한 고민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