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물산, 올해 2분기 영업이익 4250억원…분기 최대실적

최종수정 2021.07.28 16:54 기사입력 2021.07.28 16:54

댓글쓰기

상사·패션·리조트 부문 실적 증대 이끌어
'상반기 수주 7조5000억원' 건설 부문도 하반기부터는 실적 개선 전망

삼성물산, 올해 2분기 영업이익 4250억원…분기 최대실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삼성물산 이 글로벌 경기 호조와 상사·패션 부문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올해 2분기에 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거뒀다.


삼성물산은 연결기준 2분기 매출은 8조5480억원, 영업이익은 425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18.3%, 영업이익은 78.5% 늘었다. 이는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가 집계한 증권업계 평균치인 매출액 7조8366억원, 영업이익 3225억원을 한참 웃도는 수치로, 영업이익은 지난 2015년 9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이후 분기 기준으로 최대 실적이다.

매출은 원자재 시황 상승과 국내 소비심리 회복 등에 힘입어 증가했다고 삼성물산은 설명했다. 영업이익은 상사 트레이딩 영업 호조 및 패션 영업이익률 개선,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공장 가동률 상승 등으로 증가했다.


부문별로 보면 상사 부문을 비롯해 패션 부문, 리조트부문의 실적 개선세가 두드러졌다.


상사부문의 2분기 매출액은 42.2% 늘어난 4조2970억원, 영업이익은 592.3% 증가한 900억원으로 집계됐다. 트레이딩 물량 증가와 주요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화학, 철강, 에너지, 소재, 생활산업 등 전 사업부에서 실적 호조를 보였다. 특히 상사 부문 상반기 매출은 8조750억원, 영업이익은 1740억원으로, 상반기 실적만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의 연간 실적을 뛰어넘었다.

패션 부문은 국내 소비심리 회복과 수입 및 온라인 상품 판매호조로 매출은 17.8% 증가한 444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2분기 10억원에 불과했던 영업이익도 430억원으로 4200% 급증했다.


리조트 부문도 레저업계 수요 회복과 골프 사업 호조로 매출은 8.2% 증가한 7360억원, 영업이익은 300.0% 늘어난 240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건설 부문은 대형 건설 현장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서 실적이 다소 줄었다. 매출은 6.4% 줄어든 2조6천590억원, 영업이익은 23.6% 감소한 1천130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상반기에만 건설 수주가 7조5000억원으로, 연간 전망치의 70%에 달해 하반기부터는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실행력을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 및 질적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경영환경에 적합한 전략 실행으로 연간 목표 달성 추진하겠다"며 "코로나 재확산 등 대외 불확실한 환경도 상존하나, 사업부문별 실행력을 통한 경쟁력 강화로 견조한 실적을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사업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하며 신사업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주요 활동 등 지속 추진을 통해 대외환경 변화에 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물산은 이날 1500억원 규모의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를 조성한다고 공시했다. 차세대 바이오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펀드로, 삼성물산이 990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495억원, 이 펀드 운용사인 삼성벤처투자가 15억원을 각각 출자한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