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조직위, 상림공원 야외 설치미술 작품 전시

최종수정 2021.07.27 19:43 기사입력 2021.07.27 19:43

댓글쓰기

산삼과 항노화를 상징하는 형상 제작…엑스포장 랜드마크 역할

박봉기 作 천년의 숨결, 박봉기 作 약동의 공간, 민병주 作 빛과 그림자, 네오펜슬(최승일 외 2명) 作 생명과 공존의 숲. [이미지출처=엑스포조직위}

박봉기 作 천년의 숨결, 박봉기 作 약동의 공간, 민병주 作 빛과 그림자, 네오펜슬(최승일 외 2명) 作 생명과 공존의 숲. [이미지출처=엑스포조직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경남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는 엑스포를 찾는 관람객들에게 엑스포 관람과 더불어 예술작품을 통한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상림공원 일대에 설치미술 작품 4점을 설치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될 미술 작품들은 엑스포 주제인 산삼과 항노화를 상징하는 형상으로 제작돼 엑스포장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조직위는 SNS를 통한 바이럴 홍보로 이어져 엑스포 홍보와 관람객 유인이라는 선순환의 촉매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주행사장인 상림공원(천연기념물 제154호)의 넓은 면적의 이점을 살리고 설치 미술작품 등 야외에서 만끽할 수 있는 볼거리로 풍성하게 구성했다.또 코로나19 시대 흐름에 맞춰 엑스포 관람객의 야외 분산을 유도해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정책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박봉기 작가의 '천년의 숨결(Thousand Year Breath)'은 가로36m, 세로33m, 높이8m로 철근 뼈대의 대나무 재질로 제작되며 메인전시장 중앙에 위치할 계획이다.

작품의 구성은 함양산삼의 잎과 열매의 특성을 반영하고 있으며 산삼의 오엽이 대지에 활짝 펼쳐지고 그 기운의 중심에 산삼열매가 풍성하게 달린 거대한 산삼줄기가 하늘을 향해 솟은 형상이다.


또 박봉기 작가의 '약동의 공간(Dynamic Space)'은 가로5.5m, 세로5.5m, 높이8m로 철근 뼈대의 대나무 재질로 제작되며 작품의 바닥은 원형데크로 조성해 관람객의 쉼터로 활용될 계획이다.작품 설치 장소는 불로원 앞 광장이다.


작품은 새 생명의 탄생과 약동의 순간을 함양산삼이 해를 향해 움트는 어린 순의 모양으로 형상화하고 있다.


민병주 작가의 '빛과 그림자'는 가로2m, 세로1m, 높이3m로 자연석 위에 스테인리스로 함양산삼을 의인화한 투조작품이다. 잎맥을 투과한 빛과 그에 따라 형성되는 그림자에 주안점을 두었다. 작품 설치 장소는 주게이트 옆이다.


또한 네오펜슬(최승일 외 2명)의 '생명과 공존의 숲'은 아빠사슴(높이3m), 엄마사슴(높이1.8m), 아기사슴(1.4m) 세 마리 사슴 가족을 스테인리스로 형상화한 작품이며 산삼주제관 마당에 설치될 계획이다.


김종순 엑스포조직위 사무처장은 “이번 설치 미술작품 야외 전시를 통해 사람과 자연과 예술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엑스포와 상림공원이 되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엑스포 행사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의 휴식과 위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오는 9월10일부터 10월10일까지 함양군 상림공원 일원을 제1행사장으로, 대봉산휴양밸리 일원을 제2행사장으로 전시연출, 산업전시, 학술회의, 공연이벤트, 체험행사 등 5개 부문 20개 테마 70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해 ‘천년의 산삼, 생명연장의 꿈’이라는 주제로 국제행사로 펼쳐진다.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tkv012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