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주시, '드론 활용' 벼 병해충 공동방제 시연회

최종수정 2021.07.27 12:00 기사입력 2021.07.27 12:00

댓글쓰기

사진은 기사와 무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경주시는 27일 낮 남부농기계임대사업소에서 김호진 부시장을 비롯해 시의원, 지역농협조합장, 농업인단체장, 농민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벼 병해충 공동방제를 위한 시연회를 열었다.


안전하고 성공적인 방제를 위해 열린 이날 행사에서 무인헬기 2대와 드론 10대가 선보인 가운데 공동방제 사업설명·무인헬기 및 드론 병해충 방제 시연 등이 진행됐다.

벼 병해충 공동방제는 사업비 19억원(시비 9억5000만원, 농협 9억5000만원)을 들여 벼 재배 1만260㏊ 면적에서 실시되는 사업이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사업으로 무인헬기 28대, 드론 41대, 광역방제기 1대가 투입돼 이달 19일부터 8월 10일까지 방제작업이 진행중이다.


방제에 투입되는 무인헬기와 드론은 3m 높이에서 약제를 살포하면 바람이 지면으로 향해 작물 밑 부분까지 약제가 뿌려져 사람이 살포할 때보다 병해충 예방효과가 더 높다.


주요 병해충인 도열병, 잎집무늬마름병, 흰잎마름병, 벼 먹노린재, 멸구류, 혹명나방 등 방제와 함께 쌀 품질 향상을 위한 영양제도 동시에 살포된다.

김호진 경주시 부시장은 "벼 병해충 공동방제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고령화 등에 따른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며, "병해충 피해 예방 등 고품질 쌀 생산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marisd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