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드루킹 사건 책임자 文대통령' 尹주장에, 이재명 "어디서 배운 정치?"

최종수정 2021.07.27 15:10 기사입력 2021.07.27 11:10

댓글쓰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윤동주 기자 doso7@

이재명 경기도지사./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관련 "핵심참모가 문재인 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해 여론조작을 주도했다"고 말한 윤 전 총장을 향해 '경고 메시지'를 날렸다.


이 지사는 26일 페이스북에 "비상식적인 대통령 끌어들이기를 중단하라. 문 대통령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진실을 왜곡하는 궤변"이라며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그는 "드루킹 사건은 정부·여당과 청와대의 포털 댓글조작 근절 의지에서 시작됐다. 야당 추천으로 출범한 허익범 특검의 공소장 어디에도 청와대 인사가 개입했다는 내용이 없다. 그럼에도 대통령을 끌어들이다니"라며 "만에 하나 대통령이 지시 혹은 관여했다면 여당이 경찰에 수사 의뢰를 했을까. 이런 자충수를 두었을까. 말이 안 되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또 "촛불 혁명과 탄핵으로 치러진 대선이다. 드루킹 일당의 포털 댓글조작으로 민심과 여론이 바뀌었다는 것은 지나친 비약"이라며 "엄동설한에 거리로 나섰던 1700만 주권자를 무시하는 발상이다. 대선 불복의 밑자락을 깔아 문재인 정부의 정통성을 훼손하려는 정치적 선동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치 이전에 사람으로서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 아무리 정치가 비정하다고 하지만 최소한 지켜야 할 인격과 예의가 있다"면서 "지지율을 위해서라면 자신을 믿고 임명해준 대통령이라도 짓밟고 비난할 수 있다는 것은 도대체 어디서 배운 정치입니까?"라고 따졌다.

아울러 "자신에 대한 믿음을 이런 식으로 되갚는 게 윤 후보가 생각하는 정치입니까? 본인 지지율 하락을 막기 위한 급약처방으로 대통령 공격에 나선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윤 전 총장은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관련 최종 유죄 판결을 받은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참모가 주도한 대규모 여론조작이 실제로 있었다는 대법원 최종 판결"이라며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침묵,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 이것이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인가"라며 "그냥 대충 넘어갈 수 없는 이유는 '또 그럴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소수 여론조작 세력이 또 다시 집권해 민주주의 시늉조차 안 하며 지금보다 더 노골적으로 나라를 망칠 것"이라고 현 정부를 비난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