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포스코인터, 中 모터코아 생산거점 확보…친환경차 부품사 도약

최종수정 2021.07.27 09:06 기사입력 2021.07.27 09:06

댓글쓰기

중국 POSCO-CORE 신주 유상증자 참여…최대주주로

포스코인터, 中 모터코아 생산거점 확보…친환경차 부품사 도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 이 중국 현지에 전기자동차의 '심장'인 구동모터코어 생산거점을 확보, 친환경차 부품사로의 도약을 본격화 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은 지난 26일 이사회를 열고 중국 장쑤성 쑤저우시 소재 구동모터코어 생산법인인 POSCO-CORE 신주 유상증자 참여를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포스코가 대주주인 POSCO-CORE가 신주를 발행하고, 이를 포스코인터내셔널 과 100% 자회사인 포스코SPS가 인수하는 방식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은 이번 유상증자 참여로 포스코SPS의 지분을 포함, POSCO-CORE 지분 72%를 보유한 최대주주가 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410억원)과 포스코SPS(176억원)는 총 586억원을 투자, 공장 부지 확대 이전과 설비 증설 등에 활용한단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은 이번 투자로 POSCO-CORE를 중국 내 거점 법인으로 활용, 지난해 연간 3만대 수준이던 중국 구동모터코어 생산량을 오는 2025년엔 90만대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POSCO-CORE는 이미 90만대 목표량 중 54만대 수주를 완료한 상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은 아울러 이를 시작으로 유럽, 북미 등 타 지역 판매 확대기반을 마련, 오는 2025년까지 국내 200만대, 중국 90만대, 북미 65만대, 유럽 45만대 등 총 400만대 판매체제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상반기 구동모터코어 판매량은 약 50만대에 이른다. 지난해 판매량 69만대의 약 72%를 이미 달성한 것"이라며 "구동모터코어 사업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 회사의 새로운 먹거리로 자리 잡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면서 포스코인터내셔널 은 새 먹거리로 친환경 구동모터코어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실제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 규모는 오는 2030년 3890만대로 연평균 15%씩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