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민의힘, '청해부대 집단감염'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최종수정 2021.07.26 11:20 기사입력 2021.07.26 11:20

댓글쓰기

"국방부 감찰, 솜방망이 처벌 그칠 것"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과 전주혜, 신원식 의원이 26일 국회 의안과에서 '청해부대 34진 집단감염 사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과 전주혜, 신원식 의원이 26일 국회 의안과에서 '청해부대 34진 집단감염 사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국민의힘이 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진상 규명을 위해 국회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또 국방위원회 회의를 통해 서욱 국방부 장관을 상대로 이번 사태의 책임도 추궁했다.


26일 오전 추경호 수석원내부대표, 전주혜 대변인, 신원식 의원은 국회 의안과에 '청해부대 34진 집단감염 사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요구서 제출에 앞서 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은 국정조사를 통해 청해부대가 왜 나라 없는 부대처럼 방치가 됐는지 낱낱이 밝히고자 한다"면서 "정부·여당의 즉각적인 협조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방부의 감찰을 신뢰할 수 없다는 것을 국정조사 요구 사유로 밝혔다. 전 대변인은 "국방부가 감찰에 착수했다고 하지만, '셀프조사'는 보나마나 꼬리 자르기, 제식구 감싸기, 솜방망이 처벌에 그칠 것"이라고 했다.


전 대변인은 이번 집단감염 사태에 대한 국방부와 청와대의 책임을 지적했다. 그는 "국방부는 안일한 판단과 늦장, 부실 대응으로 화를 자초했다"면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이역만리로 파병된 장병들에게 단 1개의 백신도 보내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SNS로 반성, 책임, 대책이 없는 '3無' 맹탕 사과를 했다"면서 " 국민 눈높이를 핑계로 국군통수권자로서, 국가재난컨트롤타워 수장으로서의 책임을 피했다"고 했다.


이어 "부하들을 사지로 몰아넣은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의 즉각적인 경질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