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찰,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종편 기자 10시간 조사

최종수정 2021.07.25 22:24 기사입력 2021.07.25 22:24

댓글쓰기

경찰,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종편 기자 10시간 조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모(43)씨에게서 대학원 학비 등을 받은 의혹을 받는 종합편성채널 기자가 25일 경찰에 출석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김씨로부터 금품 등을 수수한 혐의(청탁금지법 위반)로 이날 오전 10시께 종합편성채널 기자 정모씨를 불러 약 10시간 40분 가량 조사했다. 정씨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서울 소재 모 사립대 대학원에 다니면서 김씨로부터 학비 등을 지원받은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씨는 앞선 경찰 조사에서 검찰과 경찰 간부, 언론인 등에게 금품을 건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모 부부장검사(전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전 포항 남부경찰서장 배모 총경(직위해제)과 엄성섭 TV조선 앵커 등 8명을 수사 대상으로 보고 소환 조사 등에 나섰다.


김씨로부터 포르쉐 렌터카를 받은 의혹으로 입건된 박영수 전 특별검사도 조만간 출석 통보를 할 방침이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