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백신 조롱하던 미국 30대 남성, 코로나19로 사망

최종수정 2021.07.25 16:42 기사입력 2021.07.25 16: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조롱하던 미국 30대 남성이 코로나19에 걸려 투병하다 숨졌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외신에 따르면 코로나19로 투병하던 34세 미국인 스티브 하먼은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지난 21일 숨졌다.

코로나19에 감염돼 증상 악화로 입원한 하먼은 숨지기 직전 병상에 누운 자신의 모습을 SNS에 찍어 올리면서 “기관삽관을 하고 산소호흡기를 달고 있다”며 “언제 깨어날지 모르겠다. 기도해달라”고 적었다.


하먼은 코로나19에 감염되기 전 트위터를 통해 미국 정부의 백신접종 캠페인을 조롱해왔다. 종교적 신념 때문에 코로나19를 거부해온 그는 “내게는 99개의 문제가 있지만 백신은 문제가 아니다”고 말하거나 “바이든 미 대통령의 백신 감독관들은 자코비드(JaCovid)의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밝혔다. 자코비드의 증인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노력을 ‘여호와의 증인’의 전도 행위에 빗댄 것이다.


하먼의 주치의였던 오린 프리드먼 박사는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열 배 늘었다”며 “코로나19로 입원하는 사실상 모든 환자가 백신을 접종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