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직원들 잘먹인 죄…삼성, 이번엔 철벽방어 나선다

최종수정 2021.06.25 15:34 기사입력 2021.06.25 11:30

댓글쓰기

공정위, 4개 계열사·웰스토리에 과징금 2349억원 부과
최지성 前실장 등 檢 고발…공정위·삼성 쟁점 입장차 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삼성그룹의 삼성웰스토리 부당지원 이슈를 놓고 공정거래위원회가 삼성에 역대급 과징금을 부과한 가운데 양측이 핵심 쟁점사안을 놓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삼성전자 를 비롯한 계열사들이 웰스토리에 이익을 보장해줬는지, 삼성 미래전략실(미전실)이 사내급식 이슈에 적극 개입했는지, 이를 통해 결국 이재용 부회장 일가의 경영권 승계 작업에도 영향을 줬는지 등 사안마다 양측의 입장차가 커 향후 진행될 법정 다툼에서도 치열하게 맞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부당이익 지원 vs 급식 개선 차원

공정위는 우선 삼성 계열사가 식재료 마진 보장과 위탁수수료 15% 추가 지급 등을 통해 삼성웰스토리에 일감을 몰아줘 높은 이익을 보장했다고 보고 있다. 삼성전자 ,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등 4개사와 삼성웰스토리에 과징금 2349억원을 부과한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삼성은 2012년 급식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이 제기되면서 식사의 질을 유지하기 위해 식재료비 100%를 구입원가에 활용하도록 합의했고 애플이나 구글과 같은 해외 기업이 채택하는 ‘관리비제’를 통해 식재료비에서 이윤을 남기지 않는 대신 위탁수수료를 제공하기로 한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물가인상률을 자동 반영하는 것도 급식의 질 유지 차원에서 한 것일 뿐 웰스토리의 이익을 보전하기 위한 차원은 아니었다는 설명이다. 삼성 관계자는 "웰스토리 이익을 보전해줄 생각이었다면 2012년 11월 식재료비를 긴급 추가 투입해 직접이익률을 22%에서 15%로 급감시킬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직원들 잘먹인 죄…삼성, 이번엔 철벽방어 나선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미전실 웰스토리 지원 전면 개입 vs ‘밥 잘 줘라’ 언급 뿐

미전실 개입 여부에 대해서도 공정위와 삼성 측의 입장은 팽팽히 갈린다. 공정위는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이 급식 개선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으며 미전실이 급식물량과 식자재 가격조사 등 사내급식과 관련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고 봤다. 2013년 1월 급식개선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계열사의 식재료비 사용 검증을 막았으며 구내식당 경쟁입찰도 중단하게 했다는 것이다.


반면 삼성은 최 전 실장이 ‘직원들 밥 잘 줘라’는 언급만 했을 뿐 웰스토리를 지원해주라는 지시를 한 적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미전실이 가격조사 중단을 지시한 사실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며 현재 삼성전자 의 경우 객관적 데이터에 기반해 식재료비 구매경쟁력 자료를 검증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경쟁입찰 중단도 2017년 당시 부작용을 고려해 경영상의 판단을 내린 것일 뿐이라고 대응하고 있다.


삼성 경영권 승계 영향?

결국 이러한 입장차는 삼성 계열사의 웰스토리 ‘지원 배경’에 대한 인식차에서 기인하고 있다. 공정위는 웰스토리가 삼성물산 영업이익의 75%를 차지해 단체급식 내부거래로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 웰스토리가 총수 일가의 핵심 자금 조달 창구 역할을 수행했다고 봤다. 삼성물산 최대 주주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17.48%)을 비롯한 총수 일가가 삼성물산의 100% 자회사인 웰스토리의 이익을 배당금 등을 통해 가져갔다는 것이다.

하지만 삼성은 웰스토리 영업이익 비중이 75%에 달한 당시는 건설업황 부진 등으로 인해 타 사업이 어려운 특정 시점이었으며 평균적으로는 웰스토리의 영업이익이 삼성물산 전체의 평균 10%에 불과했다고 대응했다. 삼성물산이 보유한 주식으로부터 얻은 전체 배당수익 중 웰스토리 배당수익이 차지하는 비중도 8.6%에 불과하다고 삼성은 설명했다. 한때 삼성 내부에서 웰스토리 매각 검토도 이뤄졌던 것으로 전해져 핵심 사업이라면 이러한 검토 자체가 불가능했을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