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로나19 지나면 폭염이 사망 원인" 유엔 기후변화 보고서 경고

최종수정 2021.06.23 19:57 기사입력 2021.06.23 19:57

댓글쓰기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은 기사와 무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코로나19 이후 지구 온난화가 대참사를 초래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AFP 통신은 온난화와 관련해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가 작성한 보고서 초안을 인용해 코로나19 다음에 온난화에 따른 폭염이 대규모 사망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을 23일 보도했다.

해당 보고서는 내년 2월 공식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보고서는 지구의 평균 기온이 지금보다 0.4℃, 즉 산업화 이전보다 1.5℃ 오를 경우 지구 인구의 14%가 5년마다 최소 한 차례 극심한 폭염에 노출될 것으로 추정했다.


IPCC는 특히 개발도상국들의 대도시에서 폭염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건강한 성인은 '습구온도'(wet-bulb temperature)가 35℃를 넘는 상황에서 생존하기 어렵다. 습구온도는 온도계를 증류수에 적신 상태에서 측정하는 기온이다.


AFP는 이미 지구 온난화가 대규모 인명피해를 초래해왔다고 지적했다.


2015년 인도와 파키스탄에서는 습구온도로 30℃를 기록한 폭염의 영향으로 4000명 이상 사망했다.


앞서 2003년에는 서유럽에서 폭염의 여파로 5만명 이상 목숨을 잃었다.


보고서는 중국 중부와 중앙아시아에서 온난화로 인한 피해가 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프리카의 사하라사막 이남 지역도 폭염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지구 온난화가 가뭄, 홍수, 사이클론 등 이상 기후로 경제와 자연에 미칠 악영향도 우려했다.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4℃ 상승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하면 세계 GDP(국내총생산)가 10∼23%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