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다리 32개 달린 '괴문어' 경남서 발견…원인은?

최종수정 2021.06.23 14:47 기사입력 2021.06.23 11:56

댓글쓰기

경남 사천시-고성군 경계 해상에서 다리 32개가 난 문어가 잡혔다.[이미지출처=경남일보]

경남 사천시-고성군 경계 해상에서 다리 32개가 난 문어가 잡혔다.[이미지출처=경남일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상현 기자] 다리가 32개나 난 문어가 발견돼 이목이 쏠리고 있다.


23일 경남 사천시 어민들에 따르면 15일 고성군 경계 해상에서 조업하던 중 이 문어가 잡혔다.

현재 문어 금어기(자원 보호를 위해 수산동식물의 포획·채집이 금지되는 기간)여서 놓아 주려다가 외형이 특이해 살펴봤더니 다리가 무려 32개였다.


이런 현상은 흔치 않지만, 문어 다리에 난 상처가 아무는 과정에서 생긴 과잉재생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에서는 1957년과 1998년에 각각 다리가 85개, 96개인 문어가 발견된 사례가 있다.

어민들은 “생전 처음 보는 문어”라며 “혹시 연구용으로 필요할까 봐 보관하고 있다”고 전했다.


영남취재본부 이상현 기자 lsh205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