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산업부, IPHE 총회 참석…글로벌 수소경제 활성화 협력

최종수정 2021.06.23 11:00 기사입력 2021.06.23 11:00

댓글쓰기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제35차 국제수소연료전지파트너십(IPHE) 총회에 참석했다고 23일 밝혔다.


22~23일 이틀 간 개최되는 이번 총회에서 IPHE 회원국들은 지난해 12월 총회 이후 새롭게 발표한 각국의 수소경제 정책과 IPHE 내 진행중인 연구과제 현황 등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화상회의 형식으로 이뤄졌다.

산업부는 올해 2월 세계 최초로 시행한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등 정부의 제도적 기반구축 노력과 이에 부응한 총 43조원 규모의 민간 기업 투자계획을 소개했다.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청정수소 인증제 및 청정수소발전의무화제도(CHPS) 도입 추진 상황도 설명했다. 그 외 수소 산업에서 사용되는 부품을 시험·실증해주는 수소 제품 안전성 센터 구축, 암모니아에서 수소를 추출하는 기술의 연구개발(R&D) 현황을 공유했다.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수소경제 선도국들도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해 추진 중인 각 국의 최신 수소경제 정책 현황을 발표했다. 미국은 2030년까지 수소 1㎏가격을 현재보다 80%를 절감, 1달러에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일본은 2050년까지 수소가격을 1㎏당 2달러까지 낮출 계획을 밝혔고, 노르웨이 등 회원국들은 자국의 수소 로드맵 수립·진행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회원국들은 IPHE 내 실무 작업그룹과 특별 작업반(TF)이 지금까지 각 주제별로 진행해 온 과제들의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의견을 공유했다. 수소 생산분석 작업반에선 수소 종류별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하는 방식에 대해 각국 회원국들이 전달해 온 내용들을 소개했다.


이번 총회에서는 수소 안전 포럼도 개최돼 시민들이 수소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시스템 및 정책 구축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도 가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핵심 수단으로 각국이 수소경제 정책을 집중적으로 펼치고 있는 점을 확인했다"며 "향후 청정수소로 전환되는 과정에서도 청정수소 인증제 등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전 세계 수소경제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