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미러 회담 생산적...관계개선 전망"

최종수정 2021.06.17 05:58 기사입력 2021.06.17 05:58

댓글쓰기

회담 뒤 별도 기자회견 "꽤 솔직했다"

사진출처:CNN

사진출처:CNN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 생산적이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을 마친 뒤 별도 기자회견에서 "양측 모두 안정적이고 예측가능한 관계를 만들어야 한다는데 동의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에게 우리의 의제는 러시아에 반대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미국 국민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며 "내가 전하고 싶은 것에 대해 실수나 허위가 없도록 직접 만나는 것이 중요했고, 나는 내가 하러 온 것을 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과 해킹 의혹과 관련해 "그는 대가가 있을 것이라는 걸 알고, 내가 행동할 것이라는 걸 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상당한 사이버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푸틴 대통령에게) 알려줬다. 그도 안다"고 말해 상황에 따른 보복 가능성도 시사했다.


수감중인 푸틴 대통령의 정적 알렉세이 나발니를 거론하면서 "(그가 죽으면) 러시아에 치명적일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 연장선에서 간첩 등 혐의로 러시아에 억류 중인 폴 윌런과 트레버 리드 등 미국인에 대한 문제에 대해서도 "따로 논의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의 어떤 대통령도 우리의 민주적 가치, 보편적이고 근본적인 자유를 옹호하기 위해 목소리를 내지 않는다면 미국민에 대한 신뢰를 유지할 수 없을 것"이라며 "그래서 인권은 항상 테이블 위에 있을 것이라고 푸틴에게 말했다"고 부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을 신뢰하느냐는 질문에 "이것은 신뢰에 관한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자국의 이익과 검증에 관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회담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긍정적이었다"고 평가하면서 향후 양국 관계가 개선될 전망이 있다는 여지도 남겼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 분위기가) 꽤 솔직했다"며 "전체 회담 톤은, 총 4시간이었던 것 같은데, 좋고 긍정적이었다. 위협은 없었다"고 자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회담 내용이 양국 관계 진전으로 이어질지는 향후 몇 달이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