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푸틴, 전략적 안정에 관한 공동 성명에 서명"

최종수정 2021.06.17 05:43 기사입력 2021.06.17 05:43

댓글쓰기

스푸트니크통신 보도
"뉴스타트 연장은 핵 통제에 대한 우리의 약속
핵전쟁으로 승리할 수 없고
절대 싸워서도 안된다는 원칙 재확인"

회담 예상보다 짧은 3시간30분만에 종료
선물도 주고받아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전략적 안정에 관한 공동 성명에 서명했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두 정상은 성명에서 "우리는 미국과 러시아가 긴장의 기간에도 전략적 영역에서 예측 가능성을 보장하고 무력 충돌의 위험과 핵전쟁의 위협을 줄이려는 공동의 목표에 진전을 이룰 수 있다는 점을 보여왔다는 점에 주목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신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뉴 스타트)의 연장은 핵무기 통제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보여준다"며 "오늘(16일) 우리는 핵전쟁으로 승리할 수 없고 절대 싸워서도 안 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이러한 목표와 일치되게, 미국과 러시아는 함께 통합적인 양자 전략적 안정 대화를 가까운 미래에 시작할 것"이라며 신중하고 강력할 "이 대화를 통해 우리는 미래의 군비 통제와 위험 감소 조처를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뉴 스타트는 지난 2010년 4월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이 체결한 협정이다.

미·러 양국이 실전 배치 핵탄두 수를 1550개 이하로, 이를 운반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전략폭격기 등의 운반체를 700기 이하로 각각 줄이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 협정은 1991년 7월 미국과 옛 소련이 핵탄두와 대륙간탄도미사일 등의 감축에 합의한 전략무기감축협정(스타트·START)의 맥을 잇는 것이다. 2011년 2월 5일 발효한 10년 기한의 뉴 스타트 협정은 양국이 합의하면 5년간 연장된다는 부가 조항을 두고 있었다.


미·러는 뉴 스타트 만료를 앞두고 지난 1월 모스크바 시내 러시아 외무부 청사에서 조약을 5년 연장하는 내용을 담은 외교 노트를 교환했고, 이후 조약 연장안 비준을 위한 양국의 내부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지난 2월 연장안이 발효했다.


한편,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렁주' 1층 도서관에서 진행된 이날 회담은 약 3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당초 소인수 회담, 1차 확대 회담, 짧은 휴식, 2차 확대 회담 순으로 4∼5시간 동안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으나 예정보다 일찍 끝난 것이다.


이에 대해 백악관 측은 1·2차 확대 회담을 합쳐 시간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인수 회담은 오후 1시 44분부터 1시간 33분, 통합된 확대 회담은 오후 4시부터 1시간 27분 동안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날 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선물을 주고 받았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들소 모양의 크리스털 조각상과 항공기 조종사용 안경을 선물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러시아의 민속공예품 세트를 선물했다고 소개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