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쥐꼬리 세금' 비판받은 머스크 "남은 집 한채도 팔겠다"

최종수정 2021.06.15 10:03 기사입력 2021.06.15 10: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소득세를 '쥐꼬리'만큼 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캘리포니아주에 남아있는 집 한채도 팔겠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머스크는 트위터에 "마지막으로 남아있는 집 한채도 팔 계획"이라고 썼다. 머스크는 자신이 소유한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의 집에 대해 "아주 특별한 장소"라며 대가족에게 팔고 싶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이는 머스크를 비롯한 미국 억만장자들이 자산규모에 비해 쥐꼬리만 한 소득세를 냈다는 보도 후 나온 것으로 '쥐꼬리 세금'에 대한 비판 여론을 무마시키기 위한 의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지난 8일 미국 탐사보도매체 프로퍼블리카는 미공개 국세청(IRS) 자료를 분석해 2014∼2018년 머스크 재산은 140억달러(약 15조6000억원) 늘었으나 연방소득세 납부 규모는 4억5500만달러(약 5091억원)에 불과했다고 폭로했다.


머스크는 1년 전에도 자신의 재산에 대한 비판이 일자 이를 무마시킬 방법으로 자신의 집과 대부분의 재산을 팔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머스크가 과거에도 자신의 재산을 둘러싼 비판을 피하고자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주택 2채를 판 적이 있다"며 "이번에도 소득세를 거의 내지 않았다는 보도가 전해지자 마지막으로 남은 집도 팔겠다고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머스크는 현재 자신이 설립한 민간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텍사스주 보카치카 발사장 인근에 집을 임대해 살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