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네이버·카카오 "내가 동남아 웹툰 시장 '1위'"…신경전 치열

최종수정 2021.06.13 18:59 기사입력 2021.06.13 18:59

댓글쓰기

네이버·카카오 "내가 동남아 웹툰 시장 '1위'"…신경전 치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동남아 웹툰 시장 패권을 차지하기 위한 네이버와 카카오의 경쟁이 치열하다. 두 회사는 각자 다른 기준을 근거로 서로가 이 시장 '1위'라며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네이버는 13일 자회사 네이버웹툰이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에서 월간 순 사용자 수(MAU) 1200만명을 넘어서며 1위를 기록중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보면 인도네시아 MAU는 690만명을 기록했고 태국과 대만에서는 각각 350만명과 150만명을 기록했다.


네이버는 또 네이버웹툰이 투자한 콘텐츠퍼스트의 태피툰도 인도네시아와 태국에서 네이버웹툰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고도 전했다. 태피툰은 190개 국가, 400만 명에게 서비스하고 있는 글로벌 웹툰 플랫폼으로, 네이버웹툰은 지난 3월 사업제휴와 콘텐츠 확보를 위해 콘텐츠퍼스트의 지분 25%를 취득했다.


차하나 네이버웹툰 태국·인니 사업 리더는 "이미 사용자와 창작자 모두에게 가장 친숙한 웹툰 플랫폼으로 자리잡은 태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와 대만에서도 거래액 측면에서 좋은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라며 "탄탄한 웹툰 생태계와 콘텐츠 경쟁력으로 앞으로도 창작자들이 가장 작품을 선보이고 싶은 동남아 대표 플랫폼으로 꾸준히 자리매김하여 압도적인 성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카카오 "내가 동남아 웹툰 시장 '1위'"…신경전 치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카카오웹툰’이 태국과 대만 시장 앱마켓에서 만화앱 부문 1위에 올랐다고 지난 11일 발표했다. 카카오는 신규 다운로드 수를 기준으로 삼았다.


카카오엔터에 따르면 지난 7일 출시한 태국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만화’ 분야 1위, 애플 앱스토어 ‘엔터테인먼트’ 분야 2위를 차지했다. 특히 태국은 서비스 시작 4일만에 누적 일 거래액 3억 원을 돌파했다. 9일 진출한 대만 역시 만화 분야 1위와 함께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넷플릭스 다음인 6위를 기록했다고 카카오엔터는 전했다.


현양원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태국 법인장은 “작년 6월 방콕 법인을 열자마자 공식 SNS 채널을 열었고, 매일 고객들과 소통하며 웹툰 팬층을 1년간 꾸준히 모았다”며 “지난달부터 ‘웹툰 불법유통 근절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현지 작가 및 웹툰 업계 종사자들의 권익보호에 대한 인식을 제고한 게 통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