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삼성전자와 스마트워치 OS 통합…플랫폼 개방"

최종수정 2021.05.19 11:27 기사입력 2021.05.19 11:2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18일(현지시간) 삼성전자와 스마트워치 운영체제(OS)를 통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글은 이날 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본사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한 '구글 I/O(연례 개발자회의) 2021'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그동안 구글은 '웨어 OS', 삼성은 '타이젠'이란 별도의 OS를 써왔는데 이를 통합하기로 한 것이다.


사미르 사마트 구글 제품 운영 부사장은 스마트워치를 위한 웨어 OS를 업데이트하면서 3개 핵심 영역에 집중했다면서 그중 첫 번째로 "삼성과 함께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더 긴 배터리 수명과 더 빠른 성능,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 개발자들이 더 쉽게 좋은 워치 앱을 만드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또 사마트는 협업을 통해 30% 더 빠르게 시작하는 앱을 만들었고, 작고 전력 소모가 적은 파워코어를 통해 심장 박동 센서를 하루 종일 가동하고도 그다음 날 쓸 배터리를 남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플랫폼은 구글과 삼성뿐 아니라 다른 기기 메이커에도 개방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CX(고객경험)실장 패트릭 쇼메 부사장도 영상으로 등장해 "삼성과 구글이 성능을 최적화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이는 더 나은 반응성과 더 긴 배터리 수명을 뜻한다"고 말했다.


쇼메 부사장은 또 플레이스토어와 구글 지도 같은 구글앱과 서비스를 다음 번 갤럭시워치에서 이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