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서 '사면론' 사과한 이낙연…"촛불 정신 헤아리지 못했다"

최종수정 2021.05.16 11:48 기사입력 2021.05.16 11:48

댓글쓰기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맞아 광주서 '광주구상' 발표
전직 대통령 사면론, "갈등 완화해야한다는 생각서 거론…촛불정신 헤아리지 못해" 사과
국민 기본권 강화 위한 '개헌' 제안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앞두고 광주를 찾아 전직 대통령 사면 거론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국민 기본권 강화와 불평등 완화를 위한 개헌을 제안했다.


이 전 대표는 16일 오전 11시 광주 서구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광주구상'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올초 전직 대통령 사면론을 거론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사진제공=이낙연 의원실

사진제공=이낙연 의원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전 대표는 "광주 전남을 비롯한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일도 있었음을 고백하며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사면론을 꺼냈다.


그는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려면 국민 사이의 갈등을 완화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그것을 위한 방안의 하나로 거론했다"며 "그러나 국민의 뜻과 촛불의 정신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 그 잘못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그 후로 아픈 성찰을 계속했고 많이 깨우쳤다"면서 "앞으로 국민의 뜻을 살피는데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올 초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필요성을 언급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후 여권 내 차기 대선 유력주자로 꼽혔던 이 전 대표는 지지율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선두에서 밀려났다.


이날 이 전 대표는 개헌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5·18 이후 7년의 기다림 끝에 직선제 개헌 등 정치적 민주주의를 제도화했다. 이제 우리는 사회경제적 민주주의를 제도화하기 위한 개헌에 나설 때가 됐다"며 "민주주의 성지 광주에서 '내 삶을 지켜주는 민주주의'를 위한 개헌을 국민 앞에 제안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경제적 민주주의를 위한 개헌은 국민 기본권 강화와 불평등 완화를 축으로 한다"면서 "기본권 강화는 내 삶이 국가의 더 강력하고 세밀한 보호를 받도록 하는 것이고, 불평등 완화는 승자 독식의 구조를 상생과 협력의 구조로 바꾸어 가는 것이다. 그것을 위한 국가책임을 강화하는 것이 개헌의 핵심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개헌은 대통령 선거 과정에 각 후보들이 공약하고, 차기 대통령 임기 시작과 함께 바로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