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정부 'K-반도체 전략' 환영…업계 경쟁력 강화에 도움될 것"

최종수정 2021.05.14 05:16 기사입력 2021.05.13 15:37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3라인 건설현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단지 3라인 건설현장에 마련된 야외무대에서 열린 'K-반도체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삼성전자 는 13일 정부가 발표한 'K-반도체 전략'에 대해 "국내 반도체 업계의 경쟁력 강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영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날 정부 발표 직후 "'K-반도체 전략'은 국내 반도체 업계가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분야에 대한 대책을 포괄하고 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K-반도체 전략 보고대회'를 열고 종합 반도체 강국 실현을 위한 전략을 발표했다. 2030년까지 국내에 세계 최대 반도체 공급망을 구축하고 기업의 반도체 핵심전략기술 연구개발(R&D) 투자비에 대해 최대 40~50%, 국가핵심기술과 관련 시설 투자액의 10~20%를 세액공제 하는 내용이 골자다. 향후 10년간 반도체 산업인력 3만6000명을 양성하는 내용도 담았다. 민간에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주요 반도체 기업이 10년간 510조원을 투자해 힘을 싣기로 했다.


삼성전자 는 최근 글로벌 반도체 업계의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국내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해 민관이 '동반자'로서 함께 대응하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처럼 민관이 동반자로서 함께 가야 글로벌 반도체 산업계에 일고 있는 큰 파고를 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삼성전자 는 또 정부의 K-반도체 전략이 계획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171조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이는 시스템반도체에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하겠다며 2019년 4월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선언했던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보다 38조원을 증액한 것이다.

김기남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부회장은 "지금 대한민국의 반도체 산업은 거대한 분수령 위에 서 있고 대격변을 겪는 지금이야 말로 장기적인 비전과 투자의 밑그림을 그려야 할 때"라며 "우리가 직면한 도전이 크지만 현재를 넘어 미래를 향해 담대히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