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KR모터스 "중국 자회사 해외 수출 호조"

최종수정 2021.05.13 10:13 기사입력 2021.05.13 10: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KR모터스 의 중국 자회사 칭치KR모터스(이하 중국JV)는 유럽, 중남미, 아프리카, 중동, 아시아 등 총 45개 국가에서 수출 호조를 이루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1~4월 1만4531대 수출에 137억원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기계약된 잔여량은 1만8000대에 이른다. 지속적으로 수출상담이 이뤄지고 있어 중국JV 가동 3년만에 수출실적이 최대치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해외 수출 증가요인으로 ▲유럽 및 남미지역 판매 확대 ▲GV125S와 QINGQI레트로 제품 경쟁력 강화 ▲신규 거래선 확보를 꼽을 수 있다.


KR모터스의 수출 대표브랜드 GV시리즈는 유럽을 중심으로 시장점유율을 높여가고 있으며 프랑스와 독일 등에서는 125CC급 시장에서 일본브랜드들과 선두다툼을 벌이고 있다. 독일거래선과 협약을 맺어 대규모 물류센터기지를 확보하여 24시간 내 AS부품을 공급하는 서비스를 실시한 것이 소비자들의 큰 호응과 함께 유럽수출 확대로 이어졌다.


QINGQI시리즈는 125CC 및 250CC 엔진을 기반으로 각 국가별 요구사항에 맞게 조립생산을 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고 중저가모델로 남미시장을 집중공략하여 지속적인 수출 모멘텀을 이어가고 있다.

중국 JV는 드디어 오는 6월에 New GV-300S모델을 출시한다. GV-300S는 2019년 중국JV에서 처음 생산한 모델로 V-twin엔진을 탑재한 독보적인 기술력과 품질로 JV의 실적을 이끌었다. 새로운 디자인과 업그레이드된 사양으로 NEW GV300S모델을 출시해 중국 내수판매뿐 아니라 해외수출을 가속화될 전망이다.


또 중국 JV의 매출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선박 엔진 부품의 수출도 호조세를 보인다. 해상용 보트 엔진의 세계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머큐리(Mercury)사는 매년 엔진 관련 부품을 중국JV에서 수입하고 있다. 2021년 기수주한 금액은 230억이며 4월까지 전년동기 대비 101%를 달성했다. 머큐리(Mercury)사에서 추가 발주요청이 있어 설비증설을 추진중이다. 현재 생산라인은 24시간 풀가동 중이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중국 JV관계자는 “유럽, 중남미를 중심으로한 수출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하여 호응도가 높은 동일 엔진을 활용한 추가 신기종을 개발하고, 최근 들어 매년 30% 이상 성장하고 있는 중국 내수 고배기량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GV650CC 모델출시 및 KR모터스의 전기스쿠터를 생산하여 친환경 오토바이 사업에서도 중국 내수시장 및 유럽 등 기존 판매망을 활용한 해외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