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라매역 역세권 복합개발…용도지역 변경

최종수정 2021.05.13 09:13 기사입력 2021.05.13 09:13

댓글쓰기

서울시 도시계획위 수정가결

위치도. (제공=서울시)

위치도. (제공=서울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서울시가 보라매역세권 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해당 지역의 용도를 근린상업지역으로 변경했다.


서울시는 12일 제6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보라매역세권 활성화 시범사업 도시관리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동작구 신대방동 377-1번지로, 시는 역세권 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소형세대 위주의 공공임대주택 52가구를 공급하고 보건지소, 공공임대오피스(창업지원시설)를 조성하는 계획을 수립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보라매역 역세권은 내년 신림선이 추가 개통되면 황승역세권으로서의 기능 강화가 예상되는 지역"이라고 말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해당 지역은 용도가 제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근린상업지역으로 변경된다. 향후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지구단위계획안 심의를 거쳐 사업계획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