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안군의회,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최종수정 2021.05.12 15:29 기사입력 2021.05.12 15:29

댓글쓰기

‘무안 현경∼신안 지도 구간 4차로 확·포장 촉구 건의안’ 만장일치 채택

무안군의회가 일본 후쿠시만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강력히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무안군 제공)

무안군의회가 일본 후쿠시만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강력히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무안군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무안=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오환주 기자] 무안군의회(의장 김대현)는 12일 제271회 무안군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규탄 및 철회 촉구 결의안’과 ‘국도 24호선 무안 현경∼신안 지도 구간 4차로 확·포장 촉구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군의회는 먼저 지난달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 125만t을 해양에 방류하겠다고 공식 발표한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이요진 의원은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은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이해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이뤄진 오만하고 무책임한 조치”라며 “전 세계인의 안전을 위협하는 이번 결정은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다른 대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비용이 적게 든다는 이유만으로 묻지마 식의 해양 방류를 결정했다”며 비판하고 “주변국과 국제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객관적인 검증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군의회는 김원중 의원이 대표 발의한 건의안을 통해 국도 24호선 무안 현경∼신안 지도 구간의 4차로 확·포장안을 국가 국도·국지도 건설 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김원중 의원은 건의안에서 “국도 24호선이 2차로로 포장된 후 40년이 지난 지금, 기초 유동량이 현저히 증가하면서 일상생활에까지 큰 불편을 초래할 만큼 상황이 심각해졌다”며 “무안 현경∼신안 지도 구간의 4차로 확·포장은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절박한 과제가 됐다”고 토로했다.


한편 무안군의회는 이날 채택한 결의안을 대통령, 국회, 외교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에 전달할 예정이다.




호남취재본부 오환주 기자 ohj135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