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한화에스테이트 흡수합병…"개발·운영 시너지"(종합)

최종수정 2021.05.11 18:17 기사입력 2021.05.11 17:43

댓글쓰기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한화에스테이트 흡수합병…"개발·운영 시너지"(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호텔앤드리조트 숙박 시설 개발·운영+에스테이트 부동산 기획·컨설팅 역량 접목
콘텐츠 가미된 호텔·리조트, 신개념 레저 주거문화 개발, 위탁운영 등 신사업 추진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11일 한화에스테이트를 흡수합병한다고 공시했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와 한화에스테이트 간 합병비율은 1대 0.1963881이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주요 주주는 한화(50.62%), 한화솔루션(48.70%)이다. 한화에스테이트 주주는 한화건설(100%)로, 이번 흡수합병을 위해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발행한 신주를 한화건설이 취득, 합병법인의 3대 주주가 된다. 합병 후 지분율은 한화( 49.78%), 한화솔루션(47.88%), 한화건설(1.67%)로 변경될 예정이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이번 합병에 대해 "부동산·레저 산업의 급격한 변화 속에 전문성을 보유한 기업 간 합병으로 사업영역 확대, 경영 효율성 증대, 지속적인 성장동력 확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사업 방향을 설정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은 "이번 합병을 통해 사업 경쟁력 강화는 물론 변화하는 시장에서 새로운 고객가치를 창출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특히 기존 호텔앤드리조트가 보유한 자산을 포함한 숙박 시설 개발·운영 역량을 에스테이트의 부동산 기획·컨설팅, 자산·시설 운영관리 및 건축·에너지 역량과 접목해 시장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재무 여건 및 신용등급 개선을 통한 신규 사업 확대 역시 모색하고 있다.

핵심 신규 사업으로 '국내 최고의 호스피탈리티 브랜드'를 목표로 매력적인 콘텐츠가 가미된 호텔과 리조트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신개념 레저 주거문화 개발과 위탁 운영 및 시설 관리 사업을 통한 브랜드 포트폴리오 다양화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합병은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존속법인으로서 한화에스테이트를 흡수 합병하는 형태로 진행돼 모든 지위를 승계한다.


합병 이후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2개 사업부문(호스피탈리티, 부동산 관리 및 건축·에너지) 체제로 운영된다. 합병 이후에도 각 사 사업영역의 전문성을 유지하기 위해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할 계획이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와 한화에스테이트는 합병 결정 공시 이후 양사 간 합병 절차를 진행하며 합병 시점은 오는 7월(잠정)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서"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