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관 협력강화'로 무역기술장벽(TBT) 낮춘다

최종수정 2021.05.11 16:13 기사입력 2021.05.11 16:13

댓글쓰기

상의·국표원, 11일 업무협약(MOU) 체결

'민·관 협력강화'로 무역기술장벽(TBT) 낮춘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날로 높아져가는 무역기술장벽(TBT)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불합리한 기술규제들을 발굴해 개선하기 위한 민·관 협력이 한층 강화된다.


대한상공회의소와 국가기술표준원은 11일 남대문 상의회관에서 '기술규제 대응 지원데스크' 설치·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이상훈 국표원 원장, 서영진 삼성전자 상무, 박지환 씽크포비엘 대표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상의와 국표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매년 3000건 이상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무역기술장벽(TBT)에 우리 기업들이 신속하고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함과 동시에, 국제기준과 다르거나 과도하게 불합리한 기술규제를 발굴하여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무역기술장벽은 우리의 주요 수출다변화 대상인 신흥국을 중심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디지털·환경관련 분야와 새로운 자유무역협정(FTA)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라며 "무역기술장벽이 비관세장벽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지원데스크를 설치해 관련 애로를 신속히 발굴·해소하고 국내 기술규제를 선진화해 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상의는 전국 지역상의와 북경, 베트남 해외사무소를 통해 회원기업에 밀착하여 무역장벽과 국내외 기술애로를 발굴·개선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산업 발전을 저해하는 덩어리 규제의 개선방안 연구도 추진한다. 국가기술표준원에서 제공하는 무역기술장벽 연례보고서나 기술규제 정부 사업도 회원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무역기술장벽(TBT)과 국내외 기술규제에 관한 애로사항은 '기술규제 대응 지원데스크'(02-6050-3685, TBT@korcham.net)로 문의하면 된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서"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