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4주년연설] 文대통령, 사면 물음에 "반도체 경쟁력 높일 필요 있는 게 사실"

최종수정 2021.05.10 15:40 기사입력 2021.05.10 12:31

댓글쓰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관련 "국민 마음 들어 판단"…"전임 대통령 수감, 국가 불행"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박준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취임 4주년 특별연설 질의응답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문제와 관련해 "반도체 경쟁이 세계적으로 격화되고 있어서 우리도 반도체 경쟁력을 높여나갈 필요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사면 의견도 많이 듣고 있다. 경제계뿐만 아니라 종교계에서도 사면을 탄원하는 의견을 많이 보내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선례, 국민 공감대를 생각 안할 수가 없다. 대통령 권한이지만 결코 마음대로 쉽게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라 생각 안 한다. 충분히 국민 마음을 들어서 판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문 대통령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서도 "전임 대통령들에 대한 사면을 바라는 국민들이 많이 있는 반면에 그에 대한 반대 의견도 만만찮게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 두 분이 수감중이라는 사실 자체가 국가로써는 불행한 일이다. 안타깝다. 특히 고령이시고 건강도 좋지 않다고 하니 더더욱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점도 생각하고 국민 통합에 미치는 영향도 생각하고 한편으로는 사법의 정의와 형평성, 국민 공감대 이런 것을 생각하면서 판단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