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찰·자원봉사자, '한강 사망 대학생' 친구 휴대전화 수색

최종수정 2021.05.08 20:42 기사입력 2021.05.08 20:42

댓글쓰기

손정민씨 아버지 "원인 규명까지 기다릴 것…하나도 놓치지 말아달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의 사망 경위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8일 손씨 친구의 휴대전화 등을 찾기 위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 소속 경찰들은 이날 오전 11시께부터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손씨와 함께 공원에서 술을 마셨던 친구 A씨의 휴대전화를 수색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서초서 관계자는 "휴대전화를 비롯한 유류품을 찾고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강구조대는 손씨가 발견된 수상택시 승강장 부근에서 수중수색 작업을 벌였고, 정민씨 사망 원인 진상규명을 돕는 자원봉사자들도 공원 수풀에서 A씨의 휴대전화를 수색하기도 했다. 자원봉사자들은 다만 별다른 물건을 찾지는 못했다.


정민씨 아버지인 손현(50)씨는 전날 YTN에 출연해 A씨 신발이 버려지는 장면이 포착된 폐쇄회로(CC)TV에 대해 "내 귀로 들은 것과는 다른 내용이다 보니 당황스럽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A씨 신발을 버린 사람이 A씨의 어머니가 아닌 다른 가족으로 드러났다는 보도와 관련해 손씨는 "버린 사람이 그 사람이 아니었다"며 "진술과 영상이 불일치하니 역시나 뭐가 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손씨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선 "아들이 혼자 떨어지진 않았을 것이라고 99%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민이가 친구와 찍은 마지막 영상에 '골든 건은 니가 잘못한거야', '그건 맞지'라는 대화가 나오는데, 골든이 무엇을 지칭하는지 궁금하다"는 취지로 말했다.

경찰·자원봉사자, '한강 사망 대학생' 친구 휴대전화 수색 썝蹂몃낫湲 븘씠肄

시민들이 어버이날을 맞아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아들 정민씨를 대신해 손씨를 위로해주는 시간을 보냈다. 이 자리는 정민씨의 시신을 처음 발견한 민간구조사 차종욱(54)씨 주도로 만들어졌다.


전날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내일이 어버이날이다. 정민이가 아빠한테 선물을 드려야 하는데 못 드리게됐다. 그래서 제가 선물을 대신 드리겠다"고 말한 차씨도 손현씨에게 선물을 전달했다.


손현씨는 한강을 향해 무릎을 꿇은 채 묵념을 하고, 인근 벤치에 시민들이 놓아둔 국화를 바라보다 자신의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었다. 또 정민씨를 추모하는 글이 적힌 포스트잇을 한동안 응시하기도 했다. 손씨는 시민들이 주는 편지와 선물, 카네이션 등을 받고 울먹거리기며 "잘 간직하겠다"고 했다.


자리가 끝난 뒤 손씨는 기자들과 만나 "지난 10일간 정민이가 과분한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우리 가족 불행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본인 일처럼 애통해 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정민이가 입수한 원인을 철저히 밝히는 게 보답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원인 규명이 될 때까지 1년이든 2년이든 기다릴 수 있으니까 하나도 놓치지 말고 규명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자원봉사자, '한강 사망 대학생' 친구 휴대전화 수색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